닫기 공유하기

이용자보호법 시행 앞둔 가상자산 업계, 제도 안착 위해 '광고 캠페인'

7월19일 가상자산이용자보호법 앞두고 민관 협력 움직임
닥사 중심으로 방송·신문·옥외광고 통해 법안 관련 내용 전달

[편집자주]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업비트 라운지에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세가 표시되고 있다. 1억원 재돌파에 성공한 비트코인이 미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를 앞두고 전고점 돌파의 추진력을 얻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날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오전 8시 55분 기준, 전일 같은 시간 대비 2.8% 오른 1억220만원대를 기록 중이다. 2024.4.9/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업비트 라운지에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세가 표시되고 있다. 1억원 재돌파에 성공한 비트코인이 미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를 앞두고 전고점 돌파의 추진력을 얻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날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오전 8시 55분 기준, 전일 같은 시간 대비 2.8% 오른 1억220만원대를 기록 중이다. 2024.4.9/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오는 7월 '가상자산 이용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하 가상자산이용자보호법)' 시행을 앞두고 국내 가상자산(암호화폐) 업계가 성공적인 제도 안착을 위해 대국민 홍보전에 나섰다. 가상자산이용자보호법은 국내에서 이 분야 최초의 법제화 사례로 가상자산 분야의 제도화라는 세계적 흐름에 발맞춰 건강한 생태계 조성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17일 국내 원화마켓 거래소 5곳이 만든 디지털자산거래소 공동협의체 닥사(DAXA)는 가상자산이용자보호법의 차질 없는 시행과 성공적 안착을 위한 광고 캠페인에 돌입했다. 

새로운 법 제도에 대한 이용자들의 관심과 협조를 불러일으키는 데 초점을 맞춘 이번 캠페인은 주요 케이블 방송과 신문, 옥외광고 등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이번 광고 캠페인은 국내 케이블 방송, 신문, 옥외광고 등을 통해 진행되며, 가상자산 시장의 중대한 전환점이 될 이번 법 시행에 앞서 이용자들의 관심과 협조에 초점을 맞췄다.

이에 이번 캠페인은 건전하고 투명한 거래 질서 확립을 위한 민관 협력의 연장선에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닥사는 지난 4월 금융감독원과 함께 주요 투자자 유의 사항과 피해 예방법을 안내하는 '가상자산 연계 투자 사기 사례 7선'을 공동 발간한 바 있다.

가상자산 불공정거래 및 투자사기 신고센터에 실제 신고된 사례를 토대로 어렵고 복잡한 설명보다는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사례를 선보이고 대응요령까지 친절하게 안내한 것이 특징이다.

나아가 업계는 이번 캠페인을 기점으로 더욱 건강한 가상자산 생태계를 함께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여러 홍보 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다.

한편 오는 7월19일 시행될 가상자산이용자보호법은 가상자산의 정의와 가상자산에서 제외되는 대상을 명확히 규정하고 가상자산 사업자에 대해 이용자의 예치금과 가상자산을 안전하게 보관·관리하도록 의무를 부과한 내용을 담았다.

또 미공개 중요 정보 이용, 시세조종 등 가상자산 불공정거래행위에 대한 형사처벌 및 과징금 부과 등 제재 근거도 마련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