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기재차관 "견조한 고용흐름 지속…'2%대 물가 안착' 범부처 노력 강화"

"청년고용올케어플랫폼 구축 등 일자리 지원과제 신속 추진"
양배추 6000톤·당근 4만톤 신규 할당관세…수산물 비축분 5080톤 공급

[편집자주]

김병환 기획재정부 차관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0차 비상경제차관회의 겸 제20차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24.5.10/뉴스1
김병환 기획재정부 차관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0차 비상경제차관회의 겸 제20차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24.5.10/뉴스1

김병환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일자리 지원 과제와 2%대 물가 안정을 위한 범부처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고용노동부 등 관계 부처와 함께 개최한 16차 일자리전담반(TF) 및 제21차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일자리TF 회의에서는 4월 고용동향, 직업능력개발 추진상황 점검과 기업훈련 성과제고 방안 등을 논의했다.

김 차관은 지난달 고용동향에 대해 "고용률·경제활동참가율 역대 최고, 20만명대 취업자 증가세 회복 등 견조한 고용 흐름을 확인했다"며 "양질의 일자리 창출은 당면한 민생안정뿐만 아니라 사회이동성 제고를 위해서도 중요한 과제인 만큼, 최근 발표한 '사회이동성 개선방안' 중 청년고용올케어플랫폼 구축 등 일자리 지원 과제들을 신속하고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성희 고용노동부 차관은 "수요자인 기업이 직접 취업준비생들에 대해 훈련 프로그램을 공급하는 개방형 기업트레이닝에 대한 훈련심사를 우대하여 활성화하고, 유망 첨단산업 분야 역량 강화를 위해 K-디지털 트레이닝을 신산업 전반을 포괄하는 K-디지털 트레이닝 플러스로 확대 개편할 것"이며 "기업수요 맞춤형 직업훈련 개편을 위해 대중소기업 상생훈련 강화, 훈련규제 혁신 등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는 농축수산물, 석유류 등 주요 품목 가격 동향을 집중 점검하고 물가안정 방안을 논의했다.

김 차관은 "휘발유 가격이 7주만에 하락세로 전환되고, 배추·양파·참외·수박 등 농산물 가격도 전월대비 하락세"라면서 "물가 안정을 위한 범부처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농산물의 경우 이번 주부터 양배추 6000톤, 당근 4만 톤에 신규 할당관세를 적용하고, 수산물은 내일(18일)부터 어한기 대비 비축분 5080톤을 기존 중·소형마트에서 전통시장까지 확대 공급해 가격 안정을 유도하기로 했다. 가격이 오른 김에 대해서는 매점매석, 판매기피 행위 등을 점검하면서 유통 교란행위가 발견될 경우 엄정 대응할 방침이다.

또한 여름철 수급 관리를 위해 5~6월 중 봄배추 9000톤을 비축하고, 이상기후 가능성에 대비하여 배추 예비묘 200만 주를 확보한다. 아울러 사과·배 계약재배 물량도 전년보다 1만 4000톤 많은 10만 5000톤으로 확대해 수급 안정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