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컨' 운임 급등 원인…중국 노동절 연휴 소비 급증·희망봉 우회 영향

해진공, 16일 '컨테이너선 시황 단기급등 원인 점검' 특집 보고서 발간

[편집자주]

뉴저지주 베이온의 항구에 컨테이너선이 입항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뉴저지주 베이온의 항구에 컨테이너선이 입항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한국해양진흥공사(사장 김양수)는 5월 16일 최근 컨테이너선 시황급등에 대한 분석을 담은 '컨테이너선 시황 단기급등 원인 점검'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번 보고서는 5월 10일 상하이 컨테이너 운임지수(SCFI)가 주간 약 19% 급등하며 1년 8개월 래 최고 수준을 기록하게 된 배경과 향후 전망 등에 대한 분석을 담고 있다.

보고서는 이번 컨테이너 시황 단기 급등의 원인으로 △중국의 노동절 연휴 전후 소비 급증 △컨선 희망봉 우회로 인한 선복 공급 부족 △캐나다 철도 파업 및 미국 항만 노사 갈등으로 인한 물류차질 우려 등을 지목했다. 단기 전망에 대해서는 미국의 수요 지표 개선이 예상되는 점은 운임을 유지하겠으나, 희망봉 우회에 따른 공급 부족은 이미 시장에 반영돼 추가 상승이 제한적일 것으로 분석했다.

이번 '컨테이너선 시황 단기급등 원인 점검'을 포함한 한국해양진흥공사 발간 보고서는 해운정보서비스 홈페이지 및 카카오톡 ‘한국해양진흥공사’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해양진흥공사 제공)
(해양진흥공사 제공)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