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농관원, 세계 최대 유기식품박람회 수출상담회 지원…사업 공모

"K-유기가공식품의 날개를 달아드립니다"…6월7일까지 지원

[편집자주]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관원) 전북지원 전경/뉴스1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관원) 전북지원 전경/뉴스1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국내 유기가공식품 업체들의 해외 시장 진출과 판로 개척을 돕도록 유기가공식품 업체를 대상으로 맞춤형 수출지원사업을 공모한다고 19일 밝혔다.

국내 유기가공식품의 수출액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규모가 크지 않아 국내 친환경농업을 활성화하는데 다소 한계가 있었다. 또 각국과 체결한 동등성 협정을 이용해 적극적으로 해외 진출하는 경우도 많지 않았다.

수출지원사업의 경우 정책고객인 유기가공식품 업체들의 수요를 반영해 설계되지 못했고, 민간기업과의 체계적인 협업보다는 일회성으로 이루어졌다.

농관원은 유기가공식품 수출이 국내 친환경농업 활성화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수출지원체계 재검토 및 세부사업 재설계 등을 추진했다. 수출에 관심이 많은 유기가공식품 업체들과 협의한 결과, 올해 1월 '한국유기가공식품수출협의회'를 결성하고 이를 통해 업체들이 필요로 하는 지원사업을 파악해 '2024년 유기가공식품 수출 활성화 지원사업'을 공모하게 됐다.

지원사업 세부내용으로는 '온라인 수출상담회'와 '바이어 초청 수출 상담회'가 있다. 이는 유기가공식품 업체가 수출을 희망하는 국가의 구매자와 1:1 수출 상담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해외 현지 수출 상담회'는 유기가공식품 인증업체를 한국과 동등성협정을 체결한 미국에 파견해 현지 구매자와 수출 상담 기회를 제공하며 이와 동시에 수출 전략 세미나 및 유기식품 시장조사를 통해 인증업체의 해외 시장 진출을 지원한다.

또 세계 최대 유기식품박람회인 독일의 'BIOFACH 2025 박람회' 참가 지원사업도 실시한다. 참가업체에는 온라인 사전 수출상담을 추진해 해외 구매자와 실제 수출계약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한편 이 박람회에서는 친환경자조금관리위원회와 협업으로 통합한국관을 만들어 대한민국의 친환경농업을 알리는 계기로 삼도록 할 계획이다.

박성우 원장은 "유기가공식품 수출이 국내 친환경농업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업체들에 맞춤형 수출지원을 할 계획"이라며 "지원사업과는 별도로 관계기관과 협업으로 유기가공식품 업체의 역량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기가공식품 수출 활성화 지원사업 신청기간은 20일부터 6월 7일까지이며, 자세한 내용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누리집, 친환경인증정보시스템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