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김미섭 미래에셋證 부회장 "전체 이익 중 50% 이상, 해외에서 내겠다"

"미래에셋그룹, 금융사 중 가장 먼저 공격적 글로벌 사업 확장"
금감원·거래소 등 합동 뉴욕 투자설명회 참석

[편집자주]

김미섭 미래에셋증권 부회장(자료사진)

김미섭 미래에셋증권 부회장이 "중장기적으로 미래에셋증권 전체 이익의 50% 이상이 해외에서 발생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김 부회장은 지난 16일(현지 시각) 금융감독원·한국거래소·지자체·금융권이 미국 뉴욕 맨해튼 콘래드 호텔에서 공동 개최한 투자설명회(IR)에 참석해 "미래에셋증권은 자기자본 45%가 해외에 있는데, 아직 이익 규모는 국내보단 부족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다만 미래에셋증권의 글로벌 사업 역량 자체는 타 증권사와 비교하기 어려울 정도로 경쟁력 있다는 설명이다. 미래에셋증권은 현재 11개 국가에서 현지 해외법인 12개, 사무소 3개를 운영하며 국내 증권사 중 가장 많은 해외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자기자본은 34억 달러(4조 5000억 원)에 달한다.

김 부회장은 "미래에셋그룹은 금융사 중에는 가장 오래전부터 공격적으로 글로벌 사업을 확장해 왔다"며 "일회성 수익보단 확실히 역할을 할 수 있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양하게 가져가는 쪽으로 국내외 사업을 강화하고 있고, 그런 부분이 내년 이후 가시적 성과로 나타날 것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 금융기관들도 한국을 대표하는 제조기업들 이상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 잠재력이 충분히 있다"며 "증권사는 모험자본을 제공해 주는 중개자 역할을 맡고 있어 그런 부분의 투자 역량을 제고하고 좋은 투자 대상과 자산을 고객에 제공하면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김 부회장은 △국내 금융기관의 글로벌화 △투자자본으로서의 투자 역량 향상 △저출산·고령화 대비를 위한 연금 시장에서의 역량 강화 △인공지능(AI) 등 IT 기술발달의기술발달의 금융산업 접목 등을 업계 과제로 꼽았다. 이에 대한 분석을 바탕으로 미래에셋증권 전략 수립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