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신월성 2호기 자동정지…"방사선 특이 사항 없어"

원자로 냉각재 펌프 멈춰 자동정지

[편집자주]

한수원(주)월성원자력발전소 신월성 2호기(100만kWh)가 24일 오전 11시30분부터 상업운전을 시작해 100%출력으로 전기를 생산하고 있다. 2015.7.24/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한수원(주)월성원자력발전소 신월성 2호기(100만kWh)가 24일 오전 11시30분부터 상업운전을 시작해 100%출력으로 전기를 생산하고 있다. 2015.7.24/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신월성 2호기가 18일 낮 12시 35분 자동정지 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정지 원인은 원자로 냉각재 펌프가 멈춘 탓이다. 현재 신월성 2호기는 안정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방사선 관련 특이 사항은 없다고 원안위는 전했다. 

원안위 월성원전지역사무소는 사건 발생 직후 현장 안전성을 점검하고 있으며 상세 사건조사를 위해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전문가를 파견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