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韓 주도 '디지털 심화 대응' OECD 협의체 발족…각국 사례 정기 공유

디지털 사회 이니셔티브, 이달 20일 공식 출범

[편집자주]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우리나라가 구상한 '디지털 권리 장전'을 제시했다. 이번에 우리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디지털 사회 이니셔티브'를 출범하고 이에 기반한 디지털 규범을 회원국에 공유 및 확산한다./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우리나라가 구상한 '디지털 권리 장전'을 제시했다. 이번에 우리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디지털 사회 이니셔티브'를 출범하고 이에 기반한 디지털 규범을 회원국에 공유 및 확산한다./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우리나라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공동 추진하는 '디지털 사회 이니셔티브'(이니셔티브)가 이달 20일 공식 출범한다. 이니셔티브는 각국 디지털 규범과 디지털 심화 대응 정책 사례를 정기적으로 공유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우리나라 주도로 이니셔티브가 신설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OECD 회원국 간 디지털 규범 관련 상설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이다. 향후 글로벌 인공지능(AI)·디지털 규범·거버넌스 논의 시 대응 방향을 모색한다.

참여국은 정기 회의를 통해 글로벌 디지털 심화 문제를 들여다보는 한편 주요 활동을 담은 보고서도 발간할 계획이다. 올해 6월 1차 실무회의를 열고, 하반기에는 1차 선임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9월 정부가 제시한 '디지털 권리장전' 등 새로운 디지털 질서 정립·추진 방안을 회원국에 공유·확산할 계획이다.

이달 20일에는 이니셔티브 공식 출범을 기념한 협력 의향서 서명식이 열린다. 송상훈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 황종성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장, 제리 쉬한 OECD 과학기술혁신국장이 참석할 계획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