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김호중, 창원 2일차 공연서도 사과 "죄송…죄는 내가 지어"

[N이슈]

[편집자주]

가수 김호중© News1 권현진 기자
가수 김호중© News1 권현진 기자

가수 김호중이 창원 2일 차 공연에서도 관객들에게 사과했다.

김호중은 19일 오후 5시부터 시작된 경남 창원 창원스포츠파크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 창원' 2일 차 공연에서 이번 논란에 대해 관객들에게 사과했다.

이날 뉴스1 취재 결과, 김호중은 "죄송하다"라고 사과한 뒤 "죄는 제가 지었지, 여러분들은 공연을 보러 오신 것뿐"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김호중은 창원 1일 차 공연에서 "모든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며 "모든 죄와 상처는 내가 받겠다"는 언급을 한 바 있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유흥주점을 방문 후 대리기사를 불러 본인 명의의 승용차에 탑승해 집으로 이동했다. 이후 집에서 다시 본인 소유의 차를 직접 운전하던 중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에서 오던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낸 혐의를 받는다.

접촉 사고 2시간 후 매니저 A 씨는 김호중의 옷을 입고 운전자인 척 경찰에 자수했지만 사고 차의 소유자가 김호중이라는 점을 수상히 여긴 경찰은 김호중에게 여러 차례 출석을 요구했다. 하지만 김호중은 이에 응하지 않았다. 매니저 B 씨는 뺑소니 사고 발생 직후 김호중을 경기 구리의 한 호텔로 옮겼다. B 씨는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제거했고 호텔 인근 편의점에서 김호중과 캔맥주, 과자 등을 산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6일 김호중 및 소속사 생각 엔터테인먼트의 이광득 대표의 자택,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경찰은 이들의 구체적 혐의와 행적을 집중적으로 수사했다.

또 국과수로부터 음주 가능성에 대한 소견을 받은 경찰은 18일 오전 1시쯤부터 오전 5시 20분까지 김호중이 사고 전 일행들과 머물렀던 유흥업소를 대상으로 압수수색 검증영장을 집행했다. 김호중에게 음주 운전 혐의를 추가 적용하기 위해 증거 확보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