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무료로 재즈 즐기며 커피 한 잔, 좋구나"…무료 야외콘서트 '정동다향'

오는 24일~25일 국립정동극장 야외마당

[편집자주]

국립정동극장 '정동다향茶香' 포스터(국립정동극장 제공)
국립정동극장 '정동다향茶香' 포스터(국립정동극장 제공)
국립정동극장은 오는 24일~25일 이틀간 국립정동극장 야외마당에서 야외 콘서트 '정동다향'을 진행한다.

'정동다향'은 서울 중구가 주최하는 문화유산 야행 프로그램 '정동야행(貞洞夜行)'과 연계해 열리는 특별 공연이다. 극장 야외마당에서 커피·차를 마시며 음악을 즐길 수 있다.

24일 오후 7시 30분에는 '커피의 순간들'이라는 테마로 창작 집단 판이오의 공연이 열린다. 피아니스트의 경쾌한 솔로 연주와 함께하는 팝, 재즈 음악을 커피와 함께 즐길 수 있다. 바리스타가 공연 중 무대 위 즉석 로스팅을 선보인다.

25일 오후 2시에는 '차의 향기'라는 테마로 젊은 소리꾼 윤세연, 한국발달장애인문화예술협회 아트위캔의 소속 음악인들의 무대가 펼쳐진다. 봉은차문화연구소의 전통차 시음 프로그램을 통해 국악의 선율을 감상하며 연 녹차, 말차, 보이숙차도 시음할 수 있다.

'정동다향'은 별도의 사전 예매 없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한편, '정동야행(貞洞夜行)'은 오는 24일 오후 6시부터 10시, 25일은 오후 2시부터 10시까지 덕수궁과 정동 일대에서 열린다. 

'야사(夜史·정동길 체험프로그램)' '야설(夜設·거리 공연)' '야로(夜路·역사해설투어)' '야경(夜景·야간경관)' '야식(夜食·먹거리)' '야시(夜市·예술 장터 및 공방)' 등 프로그램이 덕수궁 돌담길을 따라 펼쳐진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