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LH, 지난해 중소기업제품 구매액 8조9000억원…전체 공공기관 중 1위

최근 3년 간 24조원 중소기업 제품 구매에 썼다

[편집자주]

(LH 제공)
(LH 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중소기업의 판로개척 및 동반성장을 위해 지난해 8조 9000억 원의 중소기업제품을 구매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전체 공기업·준정부기관(87개) 중소기업제품 구매액은 36조 5660억으로, LH 구매액(8조 9000억 원)은 24.5% 비중으로 1위를 기록했다.

LH는 최근 3년간 총 24조 원 규모로 중소기업제품을 구매했으며, 전체 구매 실적(30조 원) 중 중소기업제품 비중은 80%에 달한다.

올해에도 총 구매(예정) 금액(8조 6000억 원) 중 약 84%(7조 2000억 원)를 중소기업제품으로 구매할 예정이다.

연내 △지역별·분야별 지속적인 구매실적 모니터링 시행 △인증신제품(NEP) 공공구매 상담회 개최(6월 예정) △순회 구매 컨설팅 등을 추진해 중소기업제품 구매목표 달성을 추진할 방침이다.

LH는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위해 수요기관 역할에서 벗어나 중소기업의 제품 품질향상 및 안정적인 판로확보 등을 위해 다방면으로 지원하고 있다.

정운섭 LH 건설기술본부장은 "건설시장의 가장 중요한 동반자인 중소기업 성장을 위해 기술개발부터 제품화, 판로개척까지 원활하게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형성되도록 LH가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