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집배원이 고립가구 살피고 생필품 배달…"고독사 예방"

우본·행안부·지자체 공동 '안부 살핌 우편서비스' 시범사업

[편집자주]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우정사업본부는 우체국 집배원이 사회적 고립 가구를 주기적으로 방문해 안부를 확인하는 '안부 살핌 우편서비스' 시범사업을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행정안전부 스마트복지안전공동체추진단과 함께하는 이 사업은 복지 사각지대를 살펴 고독사 등을 예방하는 게 목표다.

우본은 집배원 네트워크를 활용해 지역 내 고립 가구의 위험 요인을 사전에 파악한다. 이후 지방자치단체는 집중관리 가구를 선정하고 우체국 공익재원을 활용해 종량제 봉투, 물티슈, 컵라면 등 생필품을 준비한다. 집배원은 이를 배달하는 동시에 대상자의 생활 실태도 살펴 위기 상황 등을 지자체에 신속 공유한다.

행안부 공모를 통해 이 사업엔 15개 지자체가 시범 참여한다. 이들 지자체는 집중관리 대상 가구를 확정하고 1~4주 단위로 생필품을 마련한다.

이 사업은 올해 연말까지 진행되며 성과분석을 통해 전국으로 확대 추진될 예정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