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해수부-해경, 해양안전 앱 '해로드' 활용 익수자 긴급구조 모의훈련 실시

21일 태안서 사고 발생부터 구조요청 신고…현장출동까지 대응체계 전반 점검

[편집자주]

해로드 엡 긴급구조요청(SOS) 문자 발송(해양수산부 제공)
해로드 엡 긴급구조요청(SOS) 문자 발송(해양수산부 제공)

해양수산부(장관 강도형)는 5월 21일 충남 태안군 모항항 인근 해상에서 해양경찰(중부해양경찰청, 태안해양경찰서)과 합동으로 '해로드' 앱을 활용한 긴급구조 모의훈련을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훈련은 실제 익수사고 상황을 가정해 진행하며, 해양안전 앱인 '해로드(海Road)'를 활용한 긴급 구조요청(SOS) 신고, 사고접수, 현장출동 등 대응체계 전반을 점검할 계획이다.

'해로드(海Road)'앱은 전자해도를 기반으로 현재 위치, 해양기상정보, 교각 접근경보, 레저금지구역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해양안전 앱으로, 위급 상황 시 해경 및 소방청에 자신의 현재 위치 좌표를 전송해 구조요청을 보낼 수 있어 신속한 구조에 도움을 주고 있다.

2014년 8월 서비스 개시 후 해로드 앱은 현재까지 약 62만 건 내려받아 졌으며, 해로드 앱을 이용해 구조된 인원도 올 3월 기준 2149명에 이르며 해양레저 활동에 꼭 필요한 '필수 안전 앱'으로 자리 잡았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바다에 나가기 전 안전을 위해 꼭 ‘해로드 앱’을 설치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앞으로도 해로드 앱이 바다에서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데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기능 개선과 함께 관계기관과도 긴밀한 협조‧구조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