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네이버클라우드, 국립병원 9곳에 '차세대 정보시스템' 구축

[편집자주]

(네이버클라우드 제공) 
(네이버클라우드 제공) 

네이버클라우드는 9개 국립병원의 차세대 병원정보시스템(HIS)을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기반으로 통합·구축했다고 20일 밝혔다.

구축 대상 병원은 △정신건강 분야 5곳(국립정신건강센터, 국립공주병원, 국립나주병원, 국립부곡병원, 국립춘천병원) △결핵 분야 2곳(국립마산병원, 국립목포병원) △한센병 분야 1곳(국립소록도병원) △재활 분야 1곳(국립재활원)이다.

공공 의료기관의 병원정보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한 첫 사례다.

기존 병원정보시스템은 장비와 기술이 노후화되고 각 병원시스템이 분야별로 구축·운영돼 통합 유지관리에 한계가 있었다. 이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시스템을 통합 구축해 동일한 운영환경에서 관리함으로써 운영 효율화를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네이버클라우드는 국내 상급종합병원 최초로 고려대학교의료원 정밀의료병원정보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등 총 7개 병원에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을 구축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또 다년간의 경험을 보유한 기술 전담 매니저 중심의 전문 조직을 통해 24시간 안정적인 운영 기반을 제공한다.

글로벌 최고 수준 보안력과 기술력으로 가장 중요한 보안 부분도 빈틈없는 체계를 갖췄다. 네이버 자체 보안서비스 및 관제 활동, 취약점 관리, 위험 탐지, 대응 등의 서비스로 의료데이터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다.

오성영 네이버클라우드 헬스케어 비즈니스 이사는 "네이버클라우드가 보유한 글로벌 수준의 인프라와 기술력을 기반으로 의료 분야 클라우드 네이티브 전환을 이끌겠다"고 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