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이한준 LH 사장, 2030 청년 직원과 소통 행보…"공감의 조직문화 구축"

[편집자주]

이한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20일 경남 진주시 LH 본사에서 LH 2030 청년 직원들과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LH 제공
이한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20일 경남 진주시 LH 본사에서 LH 2030 청년 직원들과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LH 제공

이한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20일 경남 진주시 LH 본사에서 LH 2030 청년 직원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이 사장은 2030 청년 직원들과 함께 저출생 관련 의견을 나누고, 맞벌이 사내부부 직원들의 애로사항과 직원 사기 진작 방안 등을 논의했다.

LH 2030 청년소통단은 CEO와 2030 직원 간 소통 강화를 위해 사회초년생 저연차 직원부터 주말부부, 다자녀 가구 등 청년 직원들로 구성됐으며 지난해부터 운영돼 왔다.

한편, 이 사장은 지난 17일 LH서울지역본부 사내카페에서 일일 바리스타로 변신해 직원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직원들에게 직접 커피를 전달하며 업무 애로사항을 듣고 개선이 필요한 부분들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한준 LH 사장은 "장차 회사를 이끌어갈 청년 직원들의 창의적인 업무 아이디어부터 현실적인 고민까지 직접 듣게 돼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앞으로도 직원들의 의견 청취를 위한 자리를 계속 마련해 LH에 소통과 공감의 조직문화가 구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