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마음은 부처님이 주신 선물, 절은 부처님 마음을 기억하는 공간"

[신간] '부처님의 작은 선물'

[편집자주]

부처님의 작은 선물(담앤북스 제공)
부처님의 작은 선물(담앤북스 제공)
현대 시문학의 거장이자 '말놀이 동시집' 시리즈로 동시의 새 지평을 연 최승호 시인이 어른들을 위한 동시집을 펴냈다. 시집에는 불교를 소재 혹은 주제로 한 동시 60편을 담았다.

최 시인은 "마음은 부처님이 주신 선물이고, 절은 부처님의 마음을 기억하고 기념하는 아름다운 공간"이라며 "그곳에서의 스님들의 생활 그리고 사찰을 둘러싼 대자연 속 천진스러운 생명체들을 떠올리면서 시를 쓰고 그림을 그렸다"고 밝혔다.

최 시인이 아이들의 눈높이로 직접 그린 삽화 60점도 실려 있다. 파란색 털실 뭉치 같은 '청삽살개'는 절로 웃음을 짓게 만들고, '연등행렬' 속 코끼리는 알록달록한 연등을 떠올리게 한다.

동시에는 산사에서 마주치는 스님과 범종, 목어, 돌미륵은 물론 연잎, 부처꽃, 도토리 같은 식물과 청삽살개, 다람쥐, 개구리, 원숭이 등의 동물이 주인공으로 등장해 따뜻한 정감을 느끼게 한다. 시를 읽다 보면 마치 맑은 바람 부는 조용한 산사에 앉아 있는 듯하다. 그 편안함 속에서 시인은 부처님의 가르침을 전한다.

시집의 또 다른 특징은 한글 시와 영문 번역을 함께 실었다는 점이다. '섬돌'이나 '소소리바람' 같은 단어는 발음 그대로 표기한 후 뜻풀이를 덧붙이는 방식으로 번역해 말놀이의 재미를 살리면서도 우리 정서를 전달할 수 있도록 했다.

◇ 부처님의 작은 선물/ 최승호 글/ 준한 옮김·감수/ 담앤북스/ 1만 6000원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