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연기 인생 40년' 허윤정의 자전적 이야기…연극 '어느 배우의 이야기'

제1회 서울모노드라마페스티벌 선정작
삼일로 창고극장 23~26일

[편집자주]

연극 '어느 배우의 이야기' 공연 포스터(바람엔터테인먼트 제공)
연극 '어느 배우의 이야기' 공연 포스터(바람엔터테인먼트 제공)
연기 인생 40주년 허윤정이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연극 '어느 배우의 이야기'(정주영 연출, 정진수 원작 '써니')로 무대에 선다. 오는 23~26일 삼일로 창고극장에서 공연되는 이 작품은 제1회 서울모노드라마페스티벌 선정작이다.

이 작품은 한때 스타로 살아가던 한 여배우가 남편의 배신과 딸의 죽음이라는 세상이 줄 수 있는 가장 큰 슬픔과 아픔을 겪고 살아가다 실의와 좌절을 딛고 자기 자신과 행복을 찾아가는 이야기이다. 연극 속 주인공의 직업이 배우로, 실제 배우 허윤정의 자전과 같이 투영되는 작품이다.

배우 허윤정은 2010년부터 극단 '아리'를 창단해 대표를 맡고 있다. 현재까지도 연극 '나는 꽃이 싫다', '앙스트블뤼테', '연상의 여자' 등에서 다양한 연기 및 제작으로 왕성한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연출을 맡은 정주영은 "실의와 좌절을 극복하고 진정한 자아를 찾아간다는 작품 속 여배우의 이야기를 빌려, 지쳐 있는 우리 삶에 다소나마 흥미와 재미를 선사하고 소외된 모든 이를 위로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한편, 제1회 서울모노드라마페스티벌은 한국연극협회가 공모를 통해 접수된 100여 개 작품 중 해외 2개 작품, 국내 5개 작품 등 7개 작품을 공연해 왔다. 허윤정의 '어느 배우의 이야기'가 폐막작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