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아파트 내 로봇 배송서비스 실증, 6월부터 본격 시작된다

[편집자주]

 실증주택 실험동.
 실증주택 실험동.

국토교통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함께 공동주택 내 로봇배송 실증을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우선 6월부터 주거환경 관련 기술 개발·실험 시설인 LH 주택성능연구개발센터 내 공동주택 실험동을 로봇배송 실증 테스트베드로 제공한다.

로봇 기업들은 실제 배송지와 유사한 환경에서 시뮬레이션을 위한 지도 제작(맵핑), 로봇-엘리베이터 간 통신 연동, 실내 수평·수직이동 등 다양한 기술 실증을 할 수 있게 된다.

또 실제 공동주택에서의 실증을 지원하기 위해 LH는 로봇 기업의 구체적인 실증 수요(지역, 기간, 기술 수준)를 파악하고, 이에 부합하는 LH 임대주택 등이 테스트베드로 활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국토부는 이달 22일 LH·한국통합물류협회·로봇 기업 8곳과 함께 간담회를 개최한다.

업계 애로사항 청취, 서비스 확산을 위한 지원방안 논의 등을 위해 분기마다 로봇배송 민·관 협의체를 개최할 계획이라는 게 국토부 설명이다.

LH 주택성능연구개발센터·임대주택 등 테스트베드 활용, 민·관 협의체 참여 등을 희망하는 로봇 기업은 한국통합물류협회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인공지능(AI), 로봇 등 첨단기술 발전으로 새롭게 등장한 로봇배송 서비스가 우리 일상에 정착될 수 있도록 민간과 지속 소통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