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국가철도공단 작년 3114억원 당기순이익…출범 이래 최대 이익

2021년부터 3년연속 흑자 달성…수익 증대 위해 적극적 자산관리

[편집자주]

서울역 모습. 2023.9.15/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역 모습. 2023.9.15/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국가철도공단이 작년 3114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실현하면서 2021년도부터 3년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고 21일 밝혔다.

작년 흑자규모(3114억 원)는 전년인 2022년(1168억 원) 대비 167% 증가해 2004년 공단 출범 이래 최대 이익을 실현했다.

공단은 이번 성과가 철도운영사(코레일, SR)로부터 받는 선로사용료에만 기대지 않고 국유재산 활용과 역세권 개발 등 수익 증대를 위해 적극적으로 철도자산을 관리한 결과라고 자체 분석했다.

공단 주요 사업인 고속철도사업에서는 정밀안전진단 시행에 따른 선로 유지보수비 증가와 고속철도 시설관리권 상각비 반영 등 비용 증가로 인해 고속철도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고속철도 시설관리권은 공단이 자체투자한 고속철도 건설사업비를 선로사용료로 회수할 수 있는 권리를 나타낸 무형자산을 말한다.

그러나 공단 자체 수익사업인 자산관리사업에서 1545억 원의 영업이익을 창출했다. 자산관리사업은 국유재산 임대, 역사 및 역세권개발사업 등을 말한다.

공단은 철도자산을 활용해 임대사업 및 역세권개발사업 등 수익을 창출하는 한편, 철도역 유휴공간에 철도 어린이집, 스타트업라운지, 섬섬옥수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며 사회가치실현에도 앞장서고 있다.

또 공단은 고속철도건설을 위해 발행한 채권을 상환하는데 선로사용료 및 자산관리에서 창출한 수익을 활용하는 등 재무건전성 확보를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이성해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3년 연속 흑자달성의 성과는 전 임직원이 사업별 손익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하여 이룬 결실이며 앞으로도 건전한 재무구조를 구축하여 고속철도 및 일반철도 시설투자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단은 2023년 결산결과를 지난 4월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ALIO)에 공시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