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해수부, 해수욕장 개장 전 사전점검 실시…무단 방치물 집중 단속

22일 10개 연안 지자체 회의 개최…안전관리요원 사전 배치 요청

[편집자주]

제주 금능해수욕장 야영장에서 알박기 텐트 강제 철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2023.6.30/뉴스1 © News1 오미란 기자
제주 금능해수욕장 야영장에서 알박기 텐트 강제 철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2023.6.30/뉴스1 © News1 오미란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강도형)는 최근 이른 더위로 개장 전부터 이용객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해수욕장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해수욕장 개장 전 사전점검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먼저 5월 22일 해수욕장 관계기관(연안 지자체 10곳) 회의를 개최해 해수욕장별 무단 방치물품의 사전철거 계획 및 현황과 안전관리요원 배치 계획 등을 주로 점검한다.

해수부는 지난해 '해수욕장의 이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을 개정해 해수욕장에 야영용품이나 취사용품 등을 무단으로 설치하거나 방치하는 것을 금지하고, 무단 방치 물품 등을 철거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이에 따라 올해 해수욕장 개장 전 알박기 텐트 등 무단 방치물품을 사전에 집중 단속하고 철거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또 이번 회의에서는 해수욕장 개장 전이라도 이용객이 많을 경우 각 지자체에서 안전관리요원을 사전에 배치하고, 현수막·안내방송 등을 통한 안전수칙 안내, 해파리·상어 출몰 등에 대비한 방지막 설치 등을 적극적으로 해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해수부와 지자체는 5월 말부터 6월 초까지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등 조기에 개장하는 해수욕장 2~3곳을 선정해 개장 전 정비상황 등에 대한 현장점검도 실시할 예정이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안전하고 편리하게 해수욕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개장 전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안전관리요원의 지도에 적극 협조하고, 물놀이 구역 외 수영금지, 기상악화 시 입수 자제 및 음주수영 금지, 구명조끼 착용 등 물놀이 안전 수칙을 준수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