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80㎏ 환자도 거뜬"…우리 집 간병 도우미 로봇[미래on]

日 리켄연구소, 거동 힘든 환자 돕는 '로베어' 개발
산업통상자원부, 지능형 로봇 개발에 30조원 투자

[편집자주]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유튜브 갈무리. 

말기 암 선고를 받고 재활병원 치료 중이던 한 노인이 간병인에게 폭행을 당한 사건이 전파를 탔다. 보도 영상 속 간병인은 주먹으로 노인을 때렸고 노인은 때리지 말아 달라며 양손으로 빌었다. 

기술의 발전은 이런 비극을 막을 수 있을까. 정보기술(IT)업계에 간병인 로봇 개발 바람이 거세다. 로봇은 사람과 달리 지치지 않고 순간의 감정에 휩싸여 화를 내지도 않는다. 기억력은 사람보다 뛰어나기 때문에 환자를 섬세하게 돌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간병인 로봇 연구가 가장 활발한 곳은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일본이다. 일본은 인건비도 높아 간병인 로봇이 오히려 경제적이란 평가도 나온다. 

일본에서 만든 '에이뮤4'(EMIEW4) 로봇은 신장 약 90㎝의 자율주행형 커뮤니케이션 로봇이다. 기존에는 안내 업무를 하는 서비스 로봇이었지만 간병로봇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기술 고도화를 진행 중이다.

로베어 로봇 (리켄 연구소 제공)
로베어 로봇 (리켄 연구소 제공)

일본 리켄연구소는 북극곰을 닮은 '로베어' 로봇을 개발했다. 거동이 힘든 환자를 침대에서 휠체어로 들어 올리거나 일어서도록 돕는다. 성인 남성 체중과 유사한 80㎏까지 감당할 수 있다고 한다.

하지만 노인 간병은 특정 질환에 맞게 이뤄져야 한다. 인구 노령화에 따라 더 많은 간병 케이스가 발생할텐데 그때마다 특화된 로봇을 만들긴 쉽지 않다. 결과적으로 간병 로봇 시장에 AI가 더해져 사람과 가까운 AI 돌봄 로봇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 

올해 1월 산업통상자원부는 '제4차 지능형 로봇 기본계획'(2024~2028)을 발표했다. 2030년까지 민관이 약 30조 원을 투자해 로봇 100만 대를 산업·사회의 각 분야에 보급하는 내용이 담겼다.

급속한 고령화와 저출산 속에 노인 돌봄을 인력에만 의존하기도 쉽지 않은 시대가 다가온다. 노인 돌봄 문제는 더 이상 한 가정 만의 문제가 아니다. 간병 로봇 연구에 더 활발한 국가적 지원이 필요한 이유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