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공연 앞두고 쓰러진 50대 음악인…2명에 새 생명 안기고 하늘로

서울시립합창단원 양재영씨, 리허설 후 뇌사…사흘 뒤 장기기증

[편집자주]

기증자 양재영 씨.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공연을 하루 앞두고 쓰러진 후 깨어나지 못한 서울시립합창단원이 장기 기증으로 2명의 생명을 살리고 하늘의 별이 됐다.

21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지난 달 3일 서울시립합창단원으로 활동하던 양재영 씨(53)는 다음날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릴 공연을 위한 리허설을 마친 뒤 갑작스럽게 쓰러졌다.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양 씨는 사흘 뒤인 6일 강북삼성병원에서 뇌사장기기증으로 간장, 신장을 기증해 2명의 생명을 살리고 떠났다.

서울에서 2남 1녀 중 장남으로 태어난 양 씨는 감수성이 풍부하고 주변 사람들이나 가족들을 잘 챙기는 자상한 사람이었다고 한다.

고등학교 중창단에서 재능을 발견해 음악을 시작했고, 교회 성가대 지휘 및 서울시립합창단 단원 등 다양한 음악 활동을 해왔다.

가족들이 양 씨의 장기기증을 결정한 건 양 씨가 떠나도 그의 몸 일부가 누군가와 함께 이 세상에 숨 쉬고 있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또 삶의 끝에서 생명을 살리는 좋은 일을 하고 떠나길 바라는 마음도 있었다고 한다.

양 씨의 동생 승영 씨는 "형, 뭐가 그리 궁금해서 하늘나라로 먼저 떠난 거야. 우리 죽으면 천국 간다고 이야기했었잖아. 형이 사랑하는 할머니랑 엄마랑 함께 행복하게 잘 지내. 우리 천국에서 다시 만나. 사랑하고 보고 싶어"라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