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정부, 北 통전부 조직 개편 정황에도…"향후 남북 협의엔 영향 없어"

'당 중앙위 10국' 명칭 변경했지만…"남북 대화 땐 카운터파트 나올 것"
"대남 관련 발표는 외무성이 할 가능성 높아"

[편집자주]

리선권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 부장. /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리선권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 부장. /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정부는 북한이 우리 통일부의 카운터 파트였던 노동당 대남기구 통일전선부를 '당 중앙위원회 10국'으로 변경했음에도 향후 남북 간 협의에는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21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향후 남북관계 (대화) 상황이 발생한다면 북한에서 그(카운터 파트) 역할을 하는 사람이 나올 것"이라며 "카운터 파트 조직의 유무가 실제 (남북 간) 협의에 영향을 미친다고 보진 않는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여러 정황상 북한의 대남기구 개편에 따라 대남 관련 내용 발표 등은 앞으로 외무성에서 진행할 가능성이 높다"라고 전망했다.

정부는 통전부가 당 내 '전문부서'에서 '국'으로 변경됐지만 위상 변화는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통전부 고문인 김영철과 부장인 리선권이 지난 7일 사망한 김기남 전 노동당 선전담당 비서의 장례위원회 명단에 올라와 있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이 당국자는 "이 사람들이 자기들의 위치를 지키고 있는 것을 볼 때 여전히 건재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그렇다면 10국의 당 내 위상도 큰 변화가 없는 것 아닌가 추정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문화교류국 등 다른 조직의 명칭을 보면 부서 아래 국이 있는 것이 보통"이라며 "중앙위 10국이 부서보다 더 위상이 높다고 보기 어렵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만일 부 산하가 아닌 별도의 국일 경우엔 전문부서보다 위상이 낮다고 단정하기는 어렵다"라고 부연했다.

통일부는 통전부를 당 중앙위원회 10국으로 변경한 것이 단순한 명칭 변경인지, 조직 개편인지에 관해선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 당국자는 "조직 개편으로 역량이 대폭 축소됐다고 봐야 하는지, 이름을 바꾸고 일부 기능을 줄이거나 늘리면서 위상을 유지하고 있다고 봐야 하는지 현 단계에서 판단하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김영호 통일부 장관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아직 북한이 공식 발표하지는 않았으나 통일전선부가 노동당 중앙위 10국으로 이름을 바꾸고 심리전 중심의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라고 처음 밝혔다.

통전부는 노동당 산하 대남공작 및 정보기관으로, 대남 선전, 선동, 대남방송, 친북조직 관리 등 대남사업과 관련한 총괄적인 임무를 담당해 왔다. 남북 간 대화 시에도 통일부, 혹은 국가정보원의 카운터파트로 핵심 기구로 활동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