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기재차관 "시장지향형 혁신제품 지정 확대…글로벌 진출 지원도"

혁신제품 생산기업 간담회…"건의·애로 적극 청취할 것"

[편집자주]

김윤상 기획재정부 차관이 14일 오후 경기도 시흥시 고령자복지주택을 시찰하며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24.5.14/뉴스1
김윤상 기획재정부 차관이 14일 오후 경기도 시흥시 고령자복지주택을 시찰하며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24.5.14/뉴스1

김윤상 기획재정부 2차관은 21일 "차별화된 기술과 실질적 수요에 기반한 시장지향형 혁신제품 지정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대전 소재 혁신제품 생산기업인 엔젤로보틱스를 방문해 간담회를 갖고 건의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차관은 "해외실증 예산을 지난해 12억 원에서 올해 70억 원으로 대폭 증액했다"며 "해외실증 대상 기관을 현재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코트라)뿐만 아니라 공공기관 해외법인과 혁신기업이 발굴한 해외기관까지 확대하는 등 글로벌시장 진출 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김 차관은 엔젤로보틱스 선행연구소에서 착용형 재활보조로봇을 직접 체험하기도 했다.

참석자들의 건의사항에 대해선 "앞으로도 혁신 중소기업들의 건의사항 및 애로사항을 지속해서 청취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데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혁신제품 공공구매제도 도입 5년 차를 맞아 그간의 양적 성장을 바탕으로 질적 성장을 강화한단 계획이다.

특히 중소기업의 기술혁신과 공공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해당 제도를 도입·운영이며, 지난 4년간 총 1893개의 제품을 발굴·지정해 2조8000억 원 규모의 혁신제품을 구매하는 성과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