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인니 산업통상장관 회담…배터리·핵심광물 등 경협 확대 논의

10월 인니 신정부 출범 이후에도 양국 경제협력 모멘텀 지속

[편집자주]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 관련 민관합동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4.5.8/뉴스1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 관련 민관합동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4.5.8/뉴스1

산업통상자원부는 세계 인구 4위의 거대한 내수시장, 니켈 매장량·생산량 1위 등 풍부한 핵심광물을 바탕으로 연 5% 수준의 고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인도네시아와 경제협력을 더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안덕근 장관은 22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인도네시아의 경제·산업 정책을 총괄하는 아이르랑가 하르타르토 경제조정부 장관과 함께 올해 첫 '한-인도네시아 산업통상장관 회담'을 개최하고 양국 간 포괄적인 경제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양측은 지난 2년간 양국 정상이 네 차례의 정상회담을 개최하며 공고하게 다진 협력관계를 기반으로 교역·투자가 한층 더 활발해지고 있음을 높이 평가하고, 상호보완적인 산업 구조와 한-인도네시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등 통상 플랫폼을 적극 활용하여 미래 경제협력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가자는데 합의했다.

이 자리에서 안덕근 장관은 한국 기업들이 인도네시아 경제성장에 기여하고 있음을 강조하며 현지에서 안정적인 기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인도네시아 정부의 각별한 지원과 관심을 요청했다.

특히 인도네시아의 '수입물량제한시스템'에 따른 애로 해소와 한국기업이 현지에서 생산하는 전기차에 대한 인센티브 확대를 당부했다.

또 10월 인도네시아의 신정부 출범 이후에도 안정적인 핵심광물 공급망 구축, 온실가스 국제감축 등 미래 신산업 협력을 더욱 확대하는 등 양국 간 경제협력 모멘텀을 이어나가자는 데 뜻을 같이하고, 올해 하반기 '제3차 한-인도네시아 경제협력위원회'를 자카르타에서 개최해 무역투자, 산업협력, 에너지 등 협력 의제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하기로 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