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메타버스 공간에서 3:3 풋살"…크래프톤 오버데어, 알파 서비스 시작

태국·말레이시아·싱가포르·필리핀·인도네시아에서 약 한 달간 진행

[편집자주]

(크래프톤 제공)
(크래프톤 제공)

크래프톤(259960)의 메타버스 스튜디오 오버데어(OVERDARE)가 동남아시아 5개국을 대상으로 모바일 인터렉티브 UGC(User Generated Contents·이용자 제작 콘텐츠) 플랫폼 '오버데어'의 알파 테스트를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테스트는 5월 22일부터 6월 19일까지 태국·말레이시아·싱가포르·필리핀·인도네시아 등 총 5개국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안드로이드 OS 기반의 모바일 기기로 참여할 수 있으며, 해당 국가의 구글 플레이에서 다운로드 할 수 있다.

먼저 이용자들은 오버데어가 제공하는 오리지널 콘텐츠 5종을 만나볼 수 있다. △자신만의 펫을 육성하면서 오버데어 세계관을 익힐 수 있는 튜토리얼 공간 '오리진 아일랜드' △역할 수행 서바이벌 게임 '매직 마피아' △이용자들과 자유롭게 소통하며 AI 고양이 사장과 대화할 수 있는 공간 '캣 카페' △NPC에게서 도망치며 이용자들끼리 협업해야 하는 술래잡기 게임 '나이트메어' △치열한 3:3 풋살 게임 '러시볼' 등이다.

오버데어 전용 샌드박스 엔진인 '오버데어 스튜디오'도 이용해 볼 수 있다. 오버데어 스튜디오는 이용자가 직접 다양한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제작 툴이다.

이번 테스트에서는 오버데어 스튜디오 자체 2D 탬플릿을 활용하거나 외부 3D 모델링 툴로 디자인한 탬플릿을 오버데어 스튜디오에 등록해 자신만의 아바타용 의류 아이템을 제작할 수 있다. 상의, 하의, 외투, 치마, 드레스 등 각종 의상을 비롯해 액세서리, 장신구도 만들 수 있다.

오버데어는 올 하반기 글로벌 정식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