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네이버 이해진 "6월 AI 안전 지침 공개…다양한 AI 모델 필요"

AI 서울정상회의서 어린이·청소년 AI 안전성 우려
"문화·환경적 맥락 이해하는 다양한 모델 나와야"

[편집자주]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 (뉴스1 DB) © News1 박정호 기자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 (뉴스1 DB) © News1 박정호 기자

이해진 네이버(035420) 글로벌투자책임자(GIO)는 21일 열린 '인공지능(AI) 서울 정상회의'에서 각 지역의 문화와 가치를 존중하는 다양한 AI 모델들의 등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2일 네이버에 따르면 이해진 GIO는 전날 오후 AI 서울 정상회의 정상세션에 참석, 이 같은 내용의 보다 안전한 AI 발전 방안을 제시했다.

이 GIO는 "사용자들이 하나의 키워드로 다양한 검색 결과에서 정보를 선택하는 검색과 달리 바로 답을 제시하는 AI는 선택의 여지가 없이 답을 얻는 방식"이라며 "이런 AI의 특성은 특히 어린이나 청소년에게 커다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AI의 특징이 AI의 안전성에서 매우 중요하게 고려돼야 한다고 했다.

이 GIO는 '과거를 지배하는 자는 미래를 지배한다. 현재를 지배하는 자는 과거를 지배한다'는 조지 오웰의 소설 '1984' 구절을 인용하며 "극소수 AI가 현재를 지배하게 되면 과거 역사, 문화에 대한 인식은 해당 AI의 답으로만 이뤄지게 되고 결국 미래까지 해당 AI가 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관점에서 다양한 시각들이 보여지고 각 지역의 문화적, 환경적 맥락을 이해하는 다양한 AI 모델들이 많이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GIO는 또 "역사에는 다양한 시각이 존재한다"며 "다양한 AI 모델로 각국의 문화 등 다양성을 지킬 수 있고 어린이와 청소년도 제대로 된 역사관, 시각을 가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네이버만의 AI 안전 지침도 내놓을 계획이다. 그는 "네이버는 다양성을 통해 연결이 더 큰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기술과 서비스를 실현해 왔고 AI 윤리 준칙 발표에 이어 보다 구체화한 'AI 안전 실행 프레임워크'(NAVER AI Safety Framework)를 다음 달 공개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네이버는 각 지역 문화와 가치를 존중하고 이해하며 책임감 있는 다양한 AI 모델들이 나와 많은 글로벌 국가가 자체 소버린(Sovereign·자주적) AI를 확보할 수 있도록 어떤 형태든 기술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