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HK이노엔, 美소화기 학술대회서 신약 '케이캡' 최신 연구 발표

장기 투여 따른 약효 및 안전성, 순환기질환 병용요법 등 다방면 연구 확대
원광대 김용성 교수, 해운대백병원 이진·박종하 교수 연구

[편집자주]

 DDW 2024에서 해운대백병원 소화기내과 이진 교수가 케이캡 관련 포스터 발표를 하고 있는 모습.(HK이노엔 제공)./뉴스1 © News1
 DDW 2024에서 해운대백병원 소화기내과 이진 교수가 케이캡 관련 포스터 발표를 하고 있는 모습.(HK이노엔 제공)./뉴스1 © News1

HK이노엔(에이치케이이노엔·195940)은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현지 시각)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소화기질환주간(Digestive Disease Week 2024, 이하 'DDW 2024')에서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의 최신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22일 전했다.

학회에서 공개한 연구는 △장기 투여 후 위 생리의 변화 및 소장 마이크로바이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P-CAB과 PPI를 비교한 비임상 △경피적 관상동맥 중재술(PCI) 후 항혈소판제를 복용하는 환자에서 케이캡정(성분명 테고프라잔)과 PPI 제제의 상부 위장관 사건(GI events) 및 심혈관 합병증 감소 효과를 비교한 연구자 주도 임상이다. 두 가지 연구는 포스터 발표를 통해 이번 학회에서 최초로 공개됐다.

먼저 '랫드(실험용 쥐)에서 P-CAB과 PPI 장기 투여 후 위 생리의 변화 및 소장 마이크로바이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비임상 연구는 원광대학교 소화기질환 연구소 김용성 교수가 주도했다. 이 연구에서 PPI 계열로는 에스오메프라졸이, P-CAB 계열로는 테고프라잔, 보노프라잔이 쓰였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4주 동안 P-CAB 또는 PPI 투여 시 P-CAB이 PPI보다 강력한 위산 억제 효과를 발휘하고, 위 배출 지연, 고가스트린혈증, 소장 내 세균 불균형은 두 그룹 간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두 번째 포스터 발표는 해운대백병원 소화기내과 이진 교수와 박종하 교수가 공동으로 연구한 과제다. 경피적 관상동맥 중재술(PCI) 후 항혈소판제를 투여받는 허혈성 심장질환(IDH) 환자에서 케이캡정 또는 PPI 병용 시 상부 위장관 사건 및 심혈관 합병증 발생을 비교한 후향적 연구다.

케이캡정은 가이드라인에서 투여를 권고하는 PPI와 유사한 연구 결과를 나타냈으며, 이는 케이캡정이 항혈소판제 치료와 연관된 위장관 합병증 관리 시 PPI의 대안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특히 이번 연구는 기존 소화기질환뿐만 아니라 순환기질환에서 병용요법을 통해 케이캡의 치료 영역을 넓혔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국산 30호 신약인 케이캡은 대한민국 P-CAB 시장을 만든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다. 출시 이후 4년 연속 국내 소화성궤양용제 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원외처방 실적 1582억 원을 달성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국내를 넘어 미국, 중국, 브라질 등 해외 45개국에 진출했고, 글로벌 P-CAB 시장에서도 영향력을 강화하고 있다.

곽달원 HK이노엔 대표는 "올해 DDW 2024에서는 대한민국 P-CAB 제제들이 활발히 활약하며 글로벌 P-CAB 시장에서 국산 신약의 가치를 널리 알렸다"며 "케이캡은 국내 P-CAB 시장을 선도하는 리딩 품목으로서 지속해서 차별화 연구를 이어가는 것은 물론, 다방면으로 치료 영역을 넓히며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 'No.1 P-CAB'의 입지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HK이노엔 케이캡 제품./뉴스1 © News1
 HK이노엔 케이캡 제품./뉴스1 © News1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