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폭염대비 근로자 건강보호 대책 추진…체감온도·일 단위 영향 예보

체감온도 31도 넘으면 단계별 조치사항 '관심-주의-경고-위험' 권고
건설·물류·택배 등 폭염 취약업종 10만개 사업장 대상 기술지원

[편집자주]

 
 

폭염 현장에서 일하는 근로자의 온열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정부가 폭염기준의 판단 온도를 대기온도에서 체감온도로 변경하고, 일 단위로 폭염 영향 예보를 사업주와 근로자에게 제공하는 등의 '폭염 대비 근로자 건강 보호 대책'을 수립해 추진한다.

22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정부는 9월까지 근로자의 온열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이같이 내용이 담긴 근로자 건강 보호 대책을 수립했다.

특히 이번 대책은 체계적으로 폭염에 대응하기 위해 중앙부처와 자치단체, 안전·보건 전문기관, 관련 협회·단체 등이 협업해 폭염 취약업종·직종에 대해 현장 중심으로 총력 대응한다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고용부는 온열질환 예방 3대 기본수칙과 폭염 단계별 대응조치 등의 내용을 담은 '온열질환 예방 가이드'를 전국의 공공기관과 사업장에 배포하고, 기상청과 협업해 폭염 영향예보를 사업주와 근로자에게 일 단위로 제공할 계획이다. 온열질환 예방 3대 기본수칙은 실외에서는 '물·그늘·휴식', 실내에서는 '물·바람·휴식'이다.

사업장에서는 체감온도 31도가 넘으면 폭염에 대비한 조치들을 취해야 하는데, 폭염 단계별로 매시간 10분 이상 휴식을 제공하면서 오후 2~5시 사이에는 옥외작업을 단축 또는 중지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지도할 계획이다.

건설업, 물류·유통업, 조선업 등과 같은 폭염 취약업종과 택배 및 가스·전력검침 등 이동근로자를 많이 고용한 사업장에 대해서는 온열질환 발생 우려 사업장으로 지정해 중점 관리할 방침이다.

안전보건공단은 물류·유통업종 300개소의 국소냉방장치·환기시설 등 온열환경 개선을 위한 기술을 지원하고, 안전·건설·보건 협회와 근로자건강센터 등과 같은 전문기관들은 50인 미만 소규모 제조업체와 건설 현장 10만 개소를 방문해 온열질환 예방수칙 이행 상황을 점검한다. 또 고혈압·당뇨 등 온열질환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온열 증상을 관찰한다.

지방노동관서의 지도·점검과정에서 폭염으로 인한 급박한 위험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경우에는 사업주에게 작업중지를 적극적으로 권고할 방침이다.

아울러 외국인(E9)을 많이 고용하고 있는 농·축산업종의 온열질환 발생 우려 사업장을 집중 점검하고 상대적으로 폭염에 취약한 고령 근로자를 '온열질환 민감군'으로 지정‧관리해 주기적으로 건강상태를 확인할 수 있도록 지도할 예정이다.

이정식 장관은 "대통령께서 근로자의 폭염 대비 건강 대책에도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하신 만큼, 산업현장에서 더 이상 온열질환으로 재해를 입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폭염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전에는 노·사가 자율적으로 온열질환 예방을 위한 대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면서 "폭염기에는 근로자들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기록적인 폭염으로 온열질환 사망자가 크게 증가했음에도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근로자의 온열질환 사망자는 전년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청에 따르면 2022년 전체 온열질환은 사망자는 9명에서 지난해 32명으로 증가했다. 이 중 근로자 온열질환 산재승인은 2022년 4명에서 지난해 1명으로 감소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