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사망자 발생…"어패류 잘 익혀 먹어야"

70대 여성, 다리부종 등으로 응급실 찾아
8~9월 가장 많이 발생…"기저질환자 사망위험 높아"

[편집자주]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질병관리청 제공)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질병관리청 제공)

질병관리청은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사망 환자가 발생했다며, 어패류 잘 익혀먹기 등 예방을 위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확진자는 70대 여성으로, 지난 14일 다리 부종·통증과 색 변화가 나타나 응급실에서 입원 치료를 하던 중 지난 16일 심정지로 사망했다. 검체 검사 결과 지난 20일 비브리오패혈증으로 확인됐다. 다만 이 환자는 C형 간염·고혈압·뇌경색 기저질환자이며 현재 역학조사를 통해 섭취력 등을 조사 중이다.

비브리오패혈균은 해수온도가 18도 이상일 때 증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호염성 세균으로 주로 해수, 해하수, 갯벌, 어패류 등 광범위한 연안 해양 환경에서 서식한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매년 5~6월경에 발생하기 시작해 8~9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지난해의 경우 비브리오패혈증 환자의 91.3%가 8~10월에 발생했다.

비브리오패혈증의 주요 감염경로는 균에 오염된 해산물을 날로 먹거나 덜 익혀서 먹은 경우, 상처 난 피부가 오염된 바닷물에 접촉한 경우로 알려져 있어 예방수칙을 숙지해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비브리오패혈증에 걸리면 급성 발열, 오한, 혈압 저하, 복통,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동반된다. 증상 시작 후 24시간 내에 다리 쪽에 발진, 부종, 수포(출혈성) 등의 피부병변이 생기므로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병원에 방문해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특히 만성 간 질환자, 당뇨병, 알코올의존자 등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비브리오패혈증의 감염과 사망위험이 높아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 바닷물 접촉을 피하고 어패류는 반드시 익혀서 섭취해야 한다.

지난해 기저질환 보유자는 확진환자(68명) 중 77.9%, 사망자(27명) 중 92.6%를 차지했다. 비브리오패혈증 고위험군은 간 질환자, 당뇨병 등 만성질환자, 알코올의존자, 부신피질호르몬제나 항암제 복용 중인 자, 악성종양, 재생불량성 빈혈, 백혈병 환자, 장기이식환자, 면역결핍 환자 등이다.

지영미 질병청장은 "비브리오패혈증은 사람 간 전파는 없으므로 어패류, 게, 새우 등 익히지 않은 음식을 먹지 않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기저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은 치사율이 높으므로 더욱 주의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