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이종호 장관 "국제사회와 협력해 글로벌 AI 안전 역량 강화"

AI 서울 정상회의 '장관 세션' 주재…"AI 거버넌스 정립 기여할 것"
미셸 英 과학혁신기술부 장관 "안전 관련 매커니즘이 구축돼야"

[편집자주]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2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2024 인공지능(AI) 글로벌 포럼 개회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5.22/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2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2024 인공지능(AI) 글로벌 포럼 개회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5.22/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국제사회와 협력해 글로벌 인공지능(AI) 안전 역량을 강화하고 글로벌 AI 규범과 거버넌스 정립에 기여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성과를 도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22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진행된 AI 서울 정상회의 '장관 세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장관 세션은 AI 안정성을 확립하기 위한 방안과 지속 가능한 AI 발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해 'AI 안전성 정상회의'의 성과인 'AI 안전 연구소'와 'AI 안전 국제 과학 보고서'의 이행 현황을 점검하고 다음 행동 계획을 모색하며, AI의 악영향과 부작용으로부터 회복탄력성을 확보하고 지속 발전 가능성을 도모하기 위해 필요한 정부의 역할을 이야기한다.

이 장관과 미셸 더넬런 영국 과학혁신기술부 장관이 공동의장을 맡았고, 각국 정부 인사, 국제기구, 기업, 학계 및 시민사회 등 관계자들이 다수 참여했다.

한국 기업에서는 배경훈 LG AI 연구원장, 전경훈 삼성전자 사장, 유영상 SK텔레콤 대표 등이 자리했다.

이 장관은 환영사를 통해 "생성형 AI의 발전은 우리의 예상을 뛰어넘는 속도로 발전했으며, 우리 일상과 경제·사회 전반에 새로운 혁신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와 동시에 AI 위험과 부작용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으며, 국제사회는 생성형 AI의 안전한 개발을 위한 '히로시마 AI 프로세스, 인간 중심의 포용성 있는 AI를 추구하는 'UN 총회 AI 결의안' 등 글로벌 규범 정립을 위한 노력을 본격화했다"고 덧붙였다.

전날 개최된 'AI 서울 정상회의'의 정상 세션에서 발표된 정상 합의 문서인 '서울 선언'을 언급한 이 장관은 "오늘은 서울 선언에서 제시된 비전을 토대로 좀 더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방안을 모색해 나가면서 AI 안전 확보와 지속 가능한 AI 발전 관련 논의에 집중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함께 자리한 미셸 장관은 "AI 안전은 중요한 개념"이라면서 "사회 전반에 걸친 시스템 안전 관련 메커니즘이 구축돼야 하고 글로벌 협업도 심도 있게 진행돼야 할 것"이라면서 다양한 활동을 통해 구체적인 합의 내용을 도출하길 기대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