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재외공관 해외취업담당관 협의회…청년 해외진출 지원 기회 제공

미국·일본 등 11개국 재외공관 해외취업담당관 참석…우수사례 공유

[편집자주]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에서 열린 '해외취업 엑스포 2023 부산'에서 구직자들이 면접을 보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 News1 윤일지 기자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에서 열린 '해외취업 엑스포 2023 부산'에서 구직자들이 면접을 보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 News1 윤일지 기자

고용노동부와 외교부는 한국산업인력공단과 함께 청년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5월 23~24일 '2024년 제7차 재외공관 해외취업담당관 협의회'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미국, 일본 등 11개국 재외공관 해외취업담당관이 참석해 첫날에는 국가(공관)별 해외취업지원 우수사례를 공유한다. 이어 둘째 날에는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청년들에게 생생한 현지 정보를 전달하는 시간을 마련한다.

행사에 참석하는 청년 구직자는 선배 해외취업자로부터의 생생한 경험담과, 해외취업담당관으로 활동하는 외교관으로부터 현지 채용정보, 취업 시 발생할 수 있는 긴급상황 대처 방법, 현지 노동법 등 안정적인 현지 정착을 위한 다양한 정보를 받을 예정이다.

외교부 김진동 양자경제외교국장은 "외교부와 고용노동부가 우리 청년들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재외공관 해외취업지원 협업사업'을 운영 중"이라면서 "해외 진출을 꿈꾸는 우리 청년들이 언제든 외교부와 재외공관의 문을 두드려 주기 바란다"라고 했다.

이현옥 고용노동부 청년고용정책관은 "올해에는 K-Move스쿨 규모 확대, 연수장려금 신설 등 청년의 해외진출 기회를 확대하는 한편, 재외공관, 코트라 등과 협업해 연수-취업-현지정착까지 체계적 지원을 강화하겠다"라고 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