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산업부, 佛경제사절단과 항공·우주 등 첨단산업협력 논의

양국 경제산업협력 '강화'…미래차·저탄소 등 미래 전략산업 협력

[편집자주]

정인교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전략물자관리원을 방문, 관계자로부터 관리원 운영현황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4.5.13/뉴스1
정인교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전략물자관리원을 방문, 관계자로부터 관리원 운영현황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4.5.13/뉴스1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프랑스 최대경제단체인 메데프(MEDEF) 경제사절단과 만나 항공·우주, 미래차, 저탄소 등 첨단 기술과 미래 전략산업 분야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프랑스 경제사절단은 프랑수와 자코브 한-불 최고경영자클럽(MEDEF 산하) 위원장 겸 에어리퀴드(Air Liquide) 회장을 단장으로 한국과의 협력에 큰 관심을 갖고 있는 프랑스 대표 글로벌 기업·기관 19개 사 총 32명으로 구성됐다.

이번 사절단은 지난해 두 차례 우리 정상의 프랑스 방문을 통해 마련된 양국 간 경제협력 모멘텀을 확대·강화하고, 한국경제인협회(FKI)와 프랑스경제인협회(MEDEF) 간 새로 출범하는 '한-프랑스 경제계 미래 대화' 제1차 회의를 개최하기 위해 방한했다.

정인교 본부장은 프랑스 경제사절단과의 면담에서 프랑스 기업의 대한(對韓) 투자 현황 및 애로사항을 점검하고, 우리 정부 차원의 투자 유치 노력 및 양국 간 경제협력 강화 의지를 설명한 후 이들과의 협력 증진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정 본부장은 면담 직후 개최된 '한-프랑스 경제계 미래 대화' 축사에서 "지난해 양국 간 교역이 사상 최대치인 136억 달러를 기록하며 3년 연속 100억 달러를 초과했으며 최근 양국 간 협력이 항공·우주, 미래차, 저탄소 등 첨단 기술과 미래 전략산업 분야로 확대되고 있다"면서 "향후 이를 보다 심화·발전시켜 양국 간 경제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아가자"고 했다.

정 본부장은 "급변하는 현재의 경제통상 환경에서 민간 차원의 공고한 파트너십은 기업의 성공적인 비즈니스뿐만 아니라, 양국 정부 간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안보 등 다방면에서 협력을 강화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양국 기업인들의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