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무기발광 디스플레이 개발 예타 통과…4840억 투입

2025~2032년 iLED 핵심기술 선점 지원

[편집자주]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열린 국가연구개발사업평가 총괄위원회에서 '무기발광(iLED) 디스플레이 기술개발 및 생태계 구축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총사업비 4840억 원을 2025년부터 2032년까지 투입할 예정이다.

iLED 디스플레이는 발광다이오드(LED) 등 무기물 기반 소자를 발광원으로 사용하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로, 수분과 산소에 강하고 휘도·소비전력 등에서 다양한 장점이 있어 OLED 이후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주목받고 있다.

중국, 대만 등 주요 경쟁국은 LED 산업 기반을 바탕으로 마이크로 LED 상용화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산업부는 화소부터 패널, 모듈까지 공정 전주기에 걸쳐 무기발광 디스플레이 핵심기술 선점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초소형·고효율 화소 기술, 고속 패널 형성 기술, 300인치 이상의 초대형 모듈러 기술 등 3대 초격차 기술 확보에 나선다.

산업부는 칩 제조용 소재, 전사·접합·검사 장비 등 핵심 소재·장비의 자립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충남 아산에 대규모 실증 인프라인 스마트모듈러센터를 조성해 소부장 기업의 기술 검증과 상용화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국내 디스플레이 산업이 OLED에 이어 iLED에서도 세계 1위를 차지하기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며 "연구개발(R&D) 외에도 투자세액공제 확대, 전문인력 양성 등 산업 육성에 필요한 정책적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