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수원, 원전 형상관리 분야에 인공지능 적용…연내 시범서비스

"생성형 AI 활용한 원자력발전소 설계 품질 향상"

[편집자주]

한수원이 23일 원자력발전소 형상관리 분야 AI 적용 가능성에 대한 검증과 시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사진제공=한수원)
한수원이 23일 원자력발전소 형상관리 분야 AI 적용 가능성에 대한 검증과 시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사진제공=한수원)

한국수력원자력은 원자력발전소 형상관리 분야에서 인공지능(AI) 적용 가능성에 대한 검증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한수원은 올 상반기 내 건설 원전 형상관리 분야에 AI 기술 적용을 위한 본사업을 착수하고, 연내에 시범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형상관리는 발전소의 구조물, 계통 및 기기들의 특성을 식별해 이를 문서화하고 변경이력을 관리하는 체계적인 과정이다.

한수원은 감사실과 건설기술처, 중앙연구원이 공동으로 형상관리 분야 AI기술 적용을 위해 맞춤형 언어모델(sLLM)을 구축하고, 주요 설계 관련 문서를 학습해 AI가 문서 내 주요항목에 대한 분석·비교·검토 등을 수행하고 답변할 수 있는 시험용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를 발판으로 향후 건설 원전에 AI를 적용해 원전의 품질을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최일경 한수원 건설사업본부장은 "향후 신한울 3, 4호기 건설 시 AI 기술을 활용해 더 안전한 건설을 추진할 것"이라며 "향후 원전 수출 시에도 경쟁력 있는 핵심요소기술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최익규 한수원 상임감사위원은 "AI 기술을 활용해 발전소 운영과 안전성을 높이고, 직원들의 업무 생산성과 효율성을 향상시켜 미래 기술을 선도하는 한수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