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산업부, 제39차 통상추진위 개최…정책 로드맵 의견 수렴

FTA·TIPF·EPA 통상 네트워크 확대 방안 등

[편집자주]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대한상의에서 제39차 통상추진위원회를 열고 통상정책 로드맵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다고 밝혔다.

통상정책 로드맵은 우리나라의 경제안보를 굳건히 하고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대응하기 위해 향후 3년간의 통상정책 청사진을 담았다.

이날 산업부는 주요국과 양·다자 협력 강화, 신통상 규범 형성 및 다자 협의체 논의에 주도적 참여, 글로벌 사우스 국가와 협력 지평 확대로 새로운 시장 개척 등 정책과제를 논의한다.

또 FTA·TIPF·EPA 등 통상 네트워크 확대, 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산업·통상 융합정책 추진, 수출 및 외국인 투자 유치 확대 방안 등도 논의할 예정이다.

정인교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은 "정부는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 EU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등 통상 현안에 적극 대응해 우리기업 이익을 지켜 왔다"며 "자유무역협정(FTA)·무역투자촉진프레임워크(TIPF)·경제동반자협정(EPA) 등 통상협정을 통해 수출 흑자전환, 외국인 투자 유치 신기록 경신 등 성과를 달성했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3년간 통상정책의 비전과 목표가 담길 로드맵 수립에 관계부처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