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은 신임 국제국장에 윤경수…외자운용원장 오금화

권민수 부총재보 임명 이후 후속 인사
정책보좌관에 이정익 전 물가고용부장

[편집자주]

© News1 윤주희 디자이너
© News1 윤주희 디자이너

한국은행은 신임 국제국장에 윤경수 전 정책보좌관을, 외자운용원장에 오금화 전 국제국장을 임명했다고 23일 밝혔다.

한은은 이날 권민수 부총재보(전 외자운용원장) 임명에 따른 후속 부서장 인사를 이같이 실시했다.

신임 윤 국장은 국제금융, 금융안정 분야에서 풍부한 실무 경험과 높은 전문성을 축적했고 영란은행 등 해외 중앙은행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다. 2022년 8월부터는 정책보좌관으로 일하며 총재를 보좌했다.

한은은 "글로벌 금융·경제 현안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점에서 급변하는 대외 여건하에 외환시장 안정을 도모하면서 국제금융시장 동향 분석과 정책 대응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신임 오 원장은 코로나19 확산, 글로벌 인플레이션 심화, 주요국 통화 긴축 강화 등 유례없이 높아진 국제금융 환경의 불확실성 아래 국제협력국장과 국제국장을 연이어 맡았다.

한은은 "우리 경제의 대외 안정성을 제고하는 데 크게 기여해 온 만큼 국제금융시장의 변화에 대응해 외화자산 운용을 더욱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책보좌관에는 이정익 전 조사국 물가고용부장이 올랐다.

한은은 "뛰어난 조사연구 역량을 바탕으로 조사국에서 주요 팀장(거시재정팀장, 물가동향팀장)과 부장을 맡아 물가 분석과 전망의 정도를 높이고 저출생·고령화 이슈와 같은 거시 고용 분야 연구를 선도하는 등 탁월한 성과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이어 "유럽중앙은행(ECB) 파견 경험도 갖추고 있어 대내외 경제여건 변화에 맞춰 총재의 정책 수행을 충실히 보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