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일원 개포한신, 최고 35층 480세대로 재건축…통합 심의로 속도

건축·경관 변경 심의안 통과

[편집자주]

개포한신 재건축 투시도(서울시 제공).
개포한신 재건축 투시도(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전날 열린 제2차 정비사업 통합심의위원회에서 강남구 일원동 개포한신아파트 재건축 정비사업 시행을 위한 건축·경관 변경 심의안을 통합해 통과시켰다고 24일 밝혔다.

개포한신아파트는 재건축을 통해 현재 13층 높이 364세대에서 지상 35층, 지하 3층 규모의 공동주택 480세대(공공주택 66세대, 분양주택 414세대)로 늘어난다.

가로 활성화를 위한 상가 건립을 계획하고, 일원로변의 연결녹지는 주거 환경 개선과 더불어 도심의 산책 등 시민들의 휴식 공간으로 조성한다.

해당 재건축 사업은 사업시행계획인가, 관리처분계획인가 과정을 거쳐 2026년 착공 후, 2029년 준공 예정이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본격적인 정비사업 통합심의를 통해 보다 쾌적하고 편리한 주거환경을 신속히 제공할 것"이라며 "정비사업 통합심의 절차가 빠르게 정착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하고 앞으로 적기 주택공급 통한 서울시민의 주거 안정에 큰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