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독, 바이오콘 비만 치료제 '리라글루타이드' 국내 독점 판매

GLP-1 유사체 기반 당뇨 치료제…비만 약으로 출시 후 관심 높아
"당뇨병 비즈니스 리더십으로 성공적 제품 출시 후 성장시킬 것"

[편집자주]

한독 마곡 연구개발(R&D) 센터 전경.(한독 제공)/뉴스1 © News1
한독 마곡 연구개발(R&D) 센터 전경.(한독 제공)/뉴스1 © News1

한독(002390)은 23일 글로벌 제약사 '바이오콘'(Biocon)과 ‘리라글루타이드’ 성분 비만 치료제에 대한 국내 독점 판매 및 유통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바이오콘이 개발한 리라글루타이드 성분의 비만 치료제는 당뇨병 환자의 혈당을 낮추거나 비만 환자의 체중을 줄이기 위해 개발된 GLP-1 유사체로 합성 펩타이드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이번 계약으로 한독은 리라글루타이드 성분 비만 치료제의 국내 제품 허가와 판매, 유통을 담당하게 된다.

김영진 한독 회장은 "리라글루타이드는 당뇨병 치료제로 주로 사용됐으나 비만 치료제로 출시되며 큰 관심을 받아오고 있는 성분"이라며 "바이오콘과의 협력으로 한독의 포트폴리오를 비만 영역으로 확대할 수 있게 됐으며 그간 쌓아온 당뇨병 비즈니스 리더의 경쟁력으로 성공적으로 제품을 출시하고 성장시켜 갈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오콘 최고경영자(CEO) 이자 매니징 디렉터(Managing Director) 싯다르트 미탈(Siddharth Mittal)은 "바이오콘은 질병 치료와 삶의 질을 향상하기 위한 혁신적이고 경제적인 의약품을 전 세계에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와 같은 전략으로 리라글루타이드 성분의 비만 치료제 출시 국가를 확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한독과 협력해 한국 환자들에게도 이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면서 "한독과 함께 리라글루타이드 성분의 비만 치료제를 한국 시장에 성공적으로 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독은 토탈 당뇨병 솔루션 기업으로 진단부터 치료와 관리까지 당뇨병 전 부문에서 다양한 옵션들을 제공하고 있다. '아마릴', '테넬리아' 등 다양한 당뇨병 치료제를 판매해 왔다. 최근에는 실시간 개인용 연속혈당측정기 '바로잰 핏'을 출시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