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SKT, 프로골퍼 최경주와 15년 동행…"선한 영향력 미치는 동반자"

SKT, 2010년부터 최경주 프로 후원하며 인연
11년째 공동 장학 사업하며 학생 300여명 후원

[편집자주]

최경주(가운데) 프로와 이승민(왼쪽), 김한별(오른쪽) 프로가 ‘SKT 채리티 오픈’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SK텔레콤 제공)
최경주(가운데) 프로와 이승민(왼쪽), 김한별(오른쪽) 프로가 ‘SKT 채리티 오픈’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017670)과 프로골퍼 최경주의 '15년 동행'이 주목받고 있다. 주니어·발달장애인 골퍼 등을 후원하는 등 협력관계를 이어온 양측은 "선한 영향력 미치는 동반자"라고 관계를 정의했다.

24일 SK텔레콤에 따르면 양측은 2014년부터 '장학꿈나무' 육성 사업을 함께하고 있다. 장학꿈나무 육성 사업은 전국의 저소득층 가정 대학생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연간 15~20여 명을 선발해 장학금을 지원하는 후원사업이다. 지난해까지 총 301명의 장학생을 도왔다.

장학꿈나무 5기 출신인 김성욱 씨는 최근 독일 괴테 극장에서 모차르트의 마술피리 오페라 부지휘자로 발탁돼 화제가 되기도 했다.

SK텔레콤은 2018년부터 매년 최경주 재단이 주최하는 미국주니어골프협회(AJGA) 뉴저지 대회를 공식 후원하고 있다. 이 대회는 골프 산업 활성화는 물론 국내 골프 꿈나무들의 미국 진출 발판 마련에 중요한 밑거름이 되고 있다는 평가다.

매년 SK텔레콤 오픈 본대회에 앞서 열리는 '재능 나눔 행복라운드'의 시작도 최경주 프로가 함께했다. 올해는 2018년 주니어 선수로 참가했던 정찬민이 6년 만에 프로 골퍼가 돼 멘토로 참가하면서 '나눔의 선순환'이라는 의미를 더했다.

최경주 프로는 2022년 시작해 올해까지 3회째를 맞은 'SK텔레콤 채리티 오픈'에도 3년 연속 참가하는 한편 해당 대회 기부금으로 치러지는 발달장애인 골프대회 'SK텔레콤 어댑티브 오픈'에도 적극 동참하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