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장애예술인의 아주 특별한 선물展…유인촌 "제도 더욱 활성화 지원"

[편집자주]

문체부 제공.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과 함께 오는 30일까지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제4전시실에서 장애예술인 아트마켓 '장애예술인의 아주 특별한 선물전(展)'을 연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3월부터 시행된 장애예술인 창작물 우선구매제도는 장애예술인의 창작 활동과 시장 진출을 활성화하고자 국가와 지자체, 공공기관이 장애예술인이 생산한 창작물을 우선 구매하도록 의무화한 것이다.

'아트마켓'에서는 장애예술인 미술작품 200점을 전시하고 우선구매 대상 기관인 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이 현장에서 미술작품을 구매하도록 지원한다.

유인촌 문체부 장관은 "이번 '장애예술인 아트마켓'을 계기로 장애예술인 창작물 우선구매제도에 대한 인식이 확대되고 제도가 더욱 활성화되길 기대한다"라며 "문체부는 장애예술인들의 시장 진출 기회가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지속해서 펼치겠다"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