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울산·포항·광주·전북, 2024-25 아시아축구연맹 라이선스 취득

사령탑 없는 전북, 다음달 7일까지 등록 마쳐야
광주는 축구전용구장 아닌 광주월드컵경기장으로 승인

[편집자주]

울산과 포항, 광주, 전북이 2024-25시즌 AFC 라이선스를 취득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울산과 포항, 광주, 전북이 2024-25시즌 AFC 라이선스를 취득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2024-25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엘리트(ACLE) 출전권을 확보한 울산 HD, 포항 스틸러스, 광주FC와 2024-25 ACL2 출전권을 가진 전북 현대가 AFC 클럽대회 참가 자격에 해당하는 AFC 라이선스를 취득했다.

울산과 포항은 각각 지난해 K리그1과 FA컵 우승을, 광주와 전북은 각각 K리그1 3, 4위를 기록해 2024-25 AFC 클럽대회 출전권을 얻었다.

따라서 울산, 포항, 광주, 전북은 오는 9월 열리는 2024-25 ACLE와 2024-25 ACL2에 출전하기 위해 AFC 라이선스를 신청했고, 한국프로축구연맹은 네 구단을 대상으로 지난 22일 클럽자격심의위원회를 열었다.

클럽자격심의위원회는 클럽 라이선스 발급을 심의하는 독립된 기구로 라이선스 신청 구단이 AFC 클럽 라이선싱 규정에 의거한 기준을 충족했는지를 평가해 발급 여부를 결정한다.

AFC 라이선스 발급 기준은 스포츠, 시설, 인사 및 행정, 법무, 재무 등 총 5개 분야로 구성돼 있다. 클럽자격심의위원회의는 분야별 심사를 거쳐 앞선 4팀이 모든 기준을 충족한 것을 확인했다.

특히 광주는 광주축구전용구장이 아닌 광주월드컵경기장을 ACLE 개최 경기장으로 승인 받았으며, 전북은 다음달 7일까지 감독을 등록하는 것으로 조건부 승인을 얻었다.

광주축구전용구장은 관중 수용 인원이 7700여 석에 그쳐 부득이하게 광주월드컵경기장을 쓰기로 했다. 단 페스레스쿠 감독이 떠난 전북은 최근 김두현 청두 룽청(중국) 코치가 새로 지휘봉을 잡을 예정이다.

그 결과 네 구단 모두 AFC 라이선스를 취득하며 '2024-25 ACLE와 2024-25 ACL2에 참가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지난해부터 AFC 클럽대회 개최 기간이 추춘제로 변경됨에 따라 연맹은 K리그와 AFC 클럽대회 참가 자격을 부여하는 클럽 라이선싱을 별도로 분리해 실시하고 있다.

2025시즌 K리그 참가 자격을 심사하는 K리그 라이선스 클럽자격심의위윈회는 오는 10월 열릴 예정이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