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세계 최초 청정수소발전 입찰시장 개설…가격 경쟁력에 '환경'도 챙겨야

온실가스 감축 기여 및 경제성 있는 청정수소 시장 조성
청정수소 중 온실가스 배출 수준 가장 낮은 1등급 높은 배점

[편집자주]

수소발전 입찰시장 개념도.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 News1 DB 
수소발전 입찰시장 개념도.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 News1 DB 

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청정수소발전 입찰시장을 세계 최초로 개설한다고 밝혔다. 무탄소전원인 청정수소의 발전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고, 청정수소 간 비용경쟁을 통해 경제성있는 가격에 청정수소를 조달한다는 목표다.

청정수소발전 입찰시장은 청정수소를 발전연료로 사용해 생산된 전기를 구매·공급하는 제도다. 입찰시장에는 국내 청정수소 인증기준(수소 1kg당 온실가스 배출량 4㎏CO2e 이하)을 충족한 연료를 사용하는 발전기만 참여 가능하다.

올해 입찰물량은 6500GWh로, 계약기간은 15년이다. 실제 발전은 사업 준비기간 3년(첫 시장 개설임을 고려해 1년 유예 부여)을 거쳐 오는 2028년까지 개시해야 한다.

청정수소발전의 입찰공고 기간은 발전사가 연료도입 계약에 소요되는 시간을 고려해 24주로 정했다. 최종 낙찰자는 입찰제안서 마감 후 발전단가인 가격지표와 청정수소 활용 등급(4개 등급), 연료 도입의 안정성, 산업·경제기여도 등 비가격 지표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오는 12월쯤 선정할 계획이다.

특히 청정수소 등급별 평가에서 1등급과 4등급 간 배점 차이를 크게 둬 온실가스 배출 수준이 가장 낮은 1등급(수소 1㎏당 온실가스 배출량 0.1㎏CO2e 이하)을 우대한다.

청정수소발전 입찰시장 개설에는 정부의 에너지 전략이 담겼다. 지난해 원전 정책을 정상화하는데 주력한 정부는 올해 원전과 함께 수소 등 다양한 무탄소 전력원의 조화를 꾀하고 있다.

세계 최초로 개설되는 청정수소발전 입찰 시장은 이 같은 에너지 정책의 상징이다. 청정수소발전 입찰시장은 원료채굴에서 수소생산에 이르는 동안 수소 1kg을 생산하는 과정에서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4kgCO2e' 이하의 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발전사업자가 대상이다.

그동안 청정수소 시대를 준비한 국내 수소 밸류체인이 입찰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입찰공고문 등 자세한 사항은 이날 오후 5시 게시 예정인 전력거래소의 수소발전입찰시장 사이트(kchps.kmos.kr)를 참고하면 된다.

한편 일반수소발전 입찰시장도 지난해에 이어 올해 개설된다. 분산형전원으로의 설치 촉진을 목표로 한 일반수소발전 입찰시장의 입찰물량은 1300GWh, 계약기간 20년이다. 실제 발전은 사업 준비기간(2년)을 거쳐 오는 2026년까지 개시해야 한다.

최종 낙찰자는 지난해와 유사하게 가격 지표와 전력계통 영향, 산업·경제 기여도 등 비가격 지표를 평가해 오는 8월쯤 선정할 계획이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