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차백신-한국파스퇴르, 차세대 백신 플랫폼 개발 업무협약

mRNA 활용 신종 감염병 'X' 대비 의약 연구

[편집자주]

차백신연구소와 한국파스퇴르연구소가 'Disease X'(감염병 X) 대응을 위한 차세대 백신 플랫폼 개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차바이오그룹 제공
차백신연구소와 한국파스퇴르연구소가 'Disease X'(감염병 X) 대응을 위한 차세대 백신 플랫폼 개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차바이오그룹 제공

차백신연구소(261780)는 한국파스퇴르연구소와 'Disease X'(감염병 X) 대응을 위한 차세대 백신 플랫폼 개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염정선 차백신연구소 대표, 조정기 CFO, 안병철 연구소장, 장승기 한국파스퇴르 소장과 디미트리 라빌레트 CSO, 허재용 행정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감염병 X는 세계보건기구(WHO)가 2018년부터 쓰기 시작한 용어로 미래 팬데믹을 일으킬 수 있는 신종 감염질환을 의미한다. 사스(SARS), 신종플루, 메르스 등의 신종 감염질환이 약 10년 주기로 창궐한 것을 고려한 사전 대응 차원이다.

특히 양측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주목받은 메신저리보핵산(mRNA) 플랫폼 기술 분야에서의 기술 경쟁력 확보를 목표로 한다.

현재 mRNA 백신 플랫폼이 갖고 있는 안전성과 특허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차백신연구소가 개발한 mRNA 전달체 '리포플렉스'를 비롯한 여러 백신 전달체 기술력을 활용한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새로운 mRNA 제작 기술과 항원 디자인 역량으로 차별화된 mRNA 백신∙치료제 개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두 연구소는 개발된 다양한 후보물질의 비임상 및 임상연구를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염정선 차백신연구소 대표는 "차백신연구소의 강점인 면역증강제 기반의 다양한 백신 개발 플랫폼 기술과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감염성 질환 분야의 중개 연구 기술 및 노하우를 활용해 미래 팬데믹에 대비한 백신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승기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소장은 "감염병 대응의 핵심 자산으로 활용될 수 있는 mRNA 기술 플랫폼 구축을 위해 백신 R&D 역량을 강화하고 유관기관과 오픈 이노베이션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