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삼성화재, 보험료 납입 즉시 운전 가능한 ‘실시간 임시운전자 특약’ 신설

다른 사람이 급하게 내 자동차를 운전해야 할 경우 편하게 이용 가능

[편집자주]

삼성화재 본사/사진제공=삼성화재
삼성화재 본사/사진제공=삼성화재


삼성화재가 업계 최초로 특약 보험료 납입 즉시 운전자 범위가 확대되는 ‘실시간 임시운전자 특약’을 신설했다고 24일 밝혔다.

내 자동차를 다른 사람이 운전해야 할 때, 자동차보험의 임시운전자 특약을 이용해 운전자 범위를 확대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당장 긴급하게 다른 사람이 내 자동차를 운전해야 하는 경우에는 이용할 수 없었다. 기존 임시운전자 특약은 특약 가입 당일의 24시부터 효력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삼성화재는 고객들의 이런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편의성을 높인 차량 사진 제출 방식의 ‘실시간 임시운전자 특약’을 신설했다. 해당 특약은 보험료 납입 즉시 운전자 범위가 확대되면서 운전면허를 소지한 누구나 해당 자동차를 운전할 수 있다.

가입방법 또한 간편하다. 해당 특약은 삼성금융네트웍스 통합 앱인 모니모, 삼성화재 모바일 웹, 삼성화재 다이렉트 착 앱에서 고객이 직접 현재 차량 사진을 등록하고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다.

삼성화재 자동차보험상품파트 관계자는 “평소에 내 자동차를 운전하지 않는 타인이 갑작스럽게 운전할 필요가 있을 때, 실시간 임시운전자 특약을 적극 활용할 것을 추천한다”며 “삼성화재는 지속적으로 고객의 편의성을 고려한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출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