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멀어진 금리 인하…이번 주 증시 美 물가 지표 '주목'

지난주 코스피 -1.36%·코스닥 1.83% 하락
"PCE 지표와 연준 의사 발언에 단기 등락"

[편집자주]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지난주 국내 증시는 엔비디아가 1분기 호실적을 기록한 가운데 SK하이닉스 등 반도체주를 중심으로 상승세를 타는 듯했다. 하지만 금리 인하 지연 우려가 불거지면서 지지부진한 흐름을 이어갔다. 이번 주도 각종 경제지표 결과에 따라 단기 등락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주(20~24일) 코스피 지수는 1.36% 하락했고 같은 기간 코스닥 지수도 1.83% 내렸다.

국내 증시는 매크로 환경에 눌려 좀처럼 상승세를 타지 못했다. 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발표한 5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은 다소 매파적으로 확인됐다. 의사록에 따르면 일부 의원은 연초 인플레이션 둔화 속도가 부진했던 것으로 평가하고 인플레이션이 2%로 하락하는 조짐을 지속해서 보이지 않는다면 추가 긴축 의향이 있다고 언급했다.

지난주 발표된 경제지표도 호조를 기록하면서 금리 인하 지연 우려가 더 커졌다. 지난 23일(현지시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글로벌이 발표한 5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전월(50.0)과 시장 예상치(50.0)를 상회한 50.9를 기록했다. 비제조업 PMI도 전월(51.3)과 시장 예상치(51.2)를 대폭 상회한 54.8을 기록했다.

이에 대해 한지영 키움증권(039490) 연구원은 "실적발표 기간 종료에 따른 어닝 모멘텀이 소멸하고 위험 자산에 대한 경계심리 높아진 상태로 상대적으로 중요도가 떨어지는 경제지표가 차익실현 명분으로 작용할 만큼 심리가 취약한 구간"이라고 평가했다.

매크로 결과가 국내 증시에 비교적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가운데 금리 인하 여부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경제지표가 이번 주에도 연이어 예정돼 있다. 오는 29일 5월 소비자물가지수가 발표된다. 이어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30일)과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31일) 발표를 앞두고 있다.

조병현 다올투자증권(030210) 연구원은 "지수 상단이 제한되는 가운데 PCE 지표나 연준 인사들의 발언 등에 단기 등락이 영향받는 흐름이 당분간 이어지겠다"고 전망했다.

다만 이경민 대신증권(003540) 연구원은 "이미 연내 한 번 금리인하는 물론, 일부 금리동결·인상 부담까지 선반영됐다"면서 "통화정책 불안심리가 증폭되거나 지속될 가능성은 작다"고 짚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