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71세' 서봉수 9단 대주배 정상…최고령 우승 금자탑

"앞으로도 바둑을 열심히 두는 기사로 기억되고 싶다"

[편집자주]

국내 바둑 최고령 우승을 달성한 서봉수 9단. (한국기원 제공)
국내 바둑 최고령 우승을 달성한 서봉수 9단. (한국기원 제공)

서봉수 9단이 11기 대주배에서 정상에 오르며 최고령 우승 기록을 세웠다.

서봉수 9단은 24일 경기도 성남의 K바둑스튜디오에서 열린 제11기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결승에서 한종진 9단에게 310수 만에 백 15집 반승을 거뒀다.

올해 71세인 서봉수 9단은 국내 최고령 우승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서봉수 9단은 지난 1972년 19세에 4기 명인전에서 입단 후 첫 우승을 차지했다. 이후 꾸준히 정상급 기량을 유지했고, 이번 대회를 통해 통산 33번째 정상에 올랐다.

우승 후 서봉수 9단은 "역전되는 줄 알았는데 운 좋게 승리했다. 오랜만에 우승을 해 더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열심히 바둑을 두는 기사로 기억되고 싶다"고 밝혔다.

우승을 차지한 서봉수 9단은 우승 상금 1500만 원과 트로피를 받았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