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공정위 "쿠팡 PB상품 금지 아냐…소비자 속였는지 조사 중"

알고리즘 조작·임직원 동원 후기 작성 여부 조사

[편집자주]

 9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쿠팡 본사. 2021.3.9/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9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쿠팡 본사. 2021.3.9/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당선인이 '쿠팡 PB(자체브랜드) 상품 부당 우대 의혹' 제재 움직임을 비판한 것과 관련해 정부가 "PB상품의 개발·판매를 억제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4일 보도설명자료를 배포해 "공정위의 조사는 모든 PB상품에 대한 일반적인 규제가 아니고, PB상품의 개발·판매 등을 금지하는 것도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공정위는 쿠팡의 부당 소비자 유인 행위에 대해 제재 의견을 담은 심사 보고서를 발송했다. 공정위는 다음주 전원회의를 열고 제재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물가 인상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많은 상황 속에서 물가 억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직구나 PB를 건드리는 것을 보면 정말 정책의 방향성을 누가 설정하는지 궁금해지는 지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공정위는 쿠팡이 판매 알고리즘을 조작해 PB상품을 의도적으로 상단에 노출했는지를 조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공정위는 쿠팡이 상품 검색순위 알고리즘을 조정·변경해 직매입상품과 PB상품의 검색순위를 상위에 고정 노출했는지를 조사했다.

또 쿠팡이 PB상품 출시에 맞춰 임직원을 동원해 구매 후기를 조직적으로 작성하고, 검색 순위 상위에 노출되기 유리하도록 조작했는지도 들여다봤다.

공정위는 "소비자들이 저렴하고 품질이 우수한 상품을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소비자를 속이는 불공정한 행위가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해당 사건에 관한 구체적인 사실관계와 법 위반 여부 등은 조만간 전원회의 심의를 거쳐 확정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