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강형욱 "CCTV 설치, 감시 용도 아냐"…직장 괴롭힘 논란에 첫 입장

[편집자주]

강형욱의 보듬TV 캡처
강형욱의 보듬TV 캡처


강형욱의 보듬TV 캡처
강형욱의 보듬TV 캡처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직장 내 괴롭힘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강형욱은 24일 오후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를 통해 '늦어져서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아내와 함께 카메라 앞에 선 강형욱은 "사실 여부를 따지기 앞서서 이런 소식으로 시끄럽게 만들고 좋지 못한 소식을 이렇게 전해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저는 조금 더 반려견하고 잘 살 수 있는 얘기들을 해야 하는 사람인데 그렇지 못한 행동들로 안 좋은 모습 보여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그는 "제가 알고 있는 사실과 갖고 있는 기억을 허심탄회하게 모두 말씀드리려고 한다"며 CCTV 감시설과 관련해 "감시 용도가 아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그는 "왜냐하면 우리는 사람들이 있는 곳이고 용품을 갖고 있는 곳이기 때문에 언제든 누구든 들어와 있을 수 있다"며 "저희 개들도, 훈련사들 개들도 왔던 곳이기 때문에 CCTV가 꼭 있었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CCTV 없는 그런 사무실이 있을까 싶은데, 없으면 불안하다"며 "도난이 있을 수 있고 외부인이 들어올 수도 있고 얼마나 많은 일들이 있겠나"라는 생각을 밝혔다. 이어 "저는 사무실에서 훈련 상담을 했기 때문에 개가 우리를 물 수도 있고 아니면 뜻밖의 일들이 생길 수 있다"며 "사실을 인증하고 확인 위해서는 없으면 안 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