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강형욱 "직원 감시? CCTV 보는 방법도 몰라…그럴 시간도 없다"

[편집자주]

강형욱의 보듬TV 캡처
강형욱의 보듬TV 캡처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직장 내 괴롭힘 논란의 근거로 CCTV 감시설이 제기된 데 대한 입장을 밝혔다.

강형욱은 24일 오후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를 통해 '늦어져서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그는 "CCTV는 (도난 방지와 외부인 출입 등의 이유로) 당연히 있어야 하는데 직원분이 불쾌했다고 느끼는 것은 사무실 열 때 CCTV도 같이 (설치) 했었어야 했는데 우리가 그런 걸 몰랐다"며 "우리는 일을 하는 중간에 'CCTV가 있어야 되겠는데?'라고 느껴 일하는 중에 달았는데 (직원들이) '우리 감시용이냐'고 따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강형욱의 보듬TV 캡처
강형욱의 보듬TV 캡처

강형욱은 "그런데 그렇지 않다"며 "지금은 우리 회사 같은 경우에도 CCTV가 몇십개가 있다, CCTV가 하나도 없는 사무실에 달려고 하니 그게 불만이었던 것 같은데 그 뒤로 입사하신 분들은 뭐라 하지 않았다, 한분 두분이서 감시하는 것 같다고 불만 말씀해 주신 게 사실"이라고 털어놨다.

강형욱 아내는 "'의자에 누워서 일하지 말라'는 메시지는 감시했다는 거 아닌가"라는 질문에 "그건 제가 CCTV를 보고 한 말이 아니다 그 직원분이 정말 이런 포즈로 의자에 목을 받쳐서 책상에 팔을 이렇게 올리고 편집하고 있었다"며 "외부인들도 많이 오고 직원들 보는 눈도 있고 그런 근무 태도는 말을 해주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강형욱 아내는 문제 제기를 했던 직원에 대해 "그 사람은 CCTV에 대한 스트레스가 많았다"고 말했고, 강형욱은 "그분은 자길 감시한다고 얘길 계속했다, 그래서 실제로 보여줬다, 그렇지 않다고"라고 강조했다.

강형욱 아내는 "그분이 CCTV 설치가 불법이라고 하니까 불법이 맞는지 변호사님께 다 보여드렸고 '불법이 아니다'라는 확인을 받아서 그분에게 그걸 전달했다"며 "재차 말을 했는데도 반복적으로 컴플레인을 하니까 버럭했던 기억이 난다"고 토로했다.

직원이 더워서 유니폼을 벗자 '옷을 입어라'라고 했던 주장에 대해 강형욱은 "그런 일은 없다"며 "그런데 이럴 수는 있다, 유니폼을 입는 곳이니까 입고 있어야 하는데 엉뚱한 옷을 입고 있으면 '왜 유니폼 안 입고 있어?'라고 얘기해야 한다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정말 더워서 옷을 벗었는데 그걸 이해해 주지 못하고 '유니폼 입어라'라고 하면 잘못이라고 하면 잘못일 수 있다"며 "그 당시 저는 유니폼이니까 다 같이 똑같은 걸 입고 있어야 한다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강형욱 아내는 "그렇게 했어도 CCTV를 보고 지적하는 건 이 사람의 성격이 아니다"라고 거들었다. 그러자 강형욱은 "저는 CCTV 보는 방법을 모른다"며 "CCTV를 보는 일이 굉장히 힘든 일이다, 의미 없는 영상을 계속 보고 있어야 하는데 저는 그럴 시간도 없고 그럴 성격이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