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강형욱 "배변봉투에 스팸 넣어 선물? 직원분들이 봉지에 나눠 가져간 것"

[편집자주]

훈련사 강형욱 유튜브
훈련사 강형욱 유튜브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배변 봉투에 햄을 넣어 명절 선물로 줬다'라는 전 직원의 글과 관련해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강형욱은 24일 오후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를 통해 최근 직장 내 괴롭힘, 인격모독 논란 등 최근 보듬컴퍼니 전 직원들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해명하는 영상을 올렸다.

앞서 보듬컴퍼니 직원이었다고 밝힌 누리꾼이 "명절 선물로 배변 봉투에 담은 스팸 6개 받아봤나. 치욕스럽다"라는 글을 올려 파장이 일었다. 이에 대해 강형욱은 "우리는 원래 차 세트, 꿀을 선물했는데 직원들이 대부분 자취하는 분들이어서 별로 좋아하지 않더라, 여쭤보니까 스팸을 좋아한다고 해서 스팸 선물 세트를 샀는데 우리가 발주 실수를 해서 박스에 예쁘게 오는 세트가 아니라 마트에서 파는 6개, 4개 묶음 스팸이 온 거다"라고 했다.

이어 "보통 명절은 배송이 늦지 않나, 반품하고 재주문하기도 힘들어서 직원분들에게 '발주 실수가 됐다, 여러분 나눠 가져가셔라'라고 했다, 20대 남자 직원분들은 좋아하면서 몇 개씩 가져간 분도 있고 몇 번 나눠서 가져가신 분도 계시고 나 한 개 가져갈래'라고 했던 분도 있다"라고 했다.

강형욱은 "저희가 배변 봉투에 햄을 넣어서 드린 게 아니고 여러분들끼리 나눠서 가시라고 한 거다, 그 당시에 많이 남아서 나도 가져간 걸로 기억한다, 어떤 봉투를 써서 나눠서 가져갔는지, 그게 배변 봉투인지는 모르겠다"라면서 "보듬에서 무료로 제공되는 배변 봉투는 과일 가게에서 쓰는 봉투들이다, 배변 봉투라고 하기는 좀 그렇다, 편의점에서 주는 봉투일 수도 있고 과일가게에서 줄 수도 있다"라면서 검은색 비닐봉지를 의미한다고 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